LG화학 "SK이노베이션과 원만한 해결 기대...현재 협상 진행 중"
LG화학 "SK이노베이션과 원만한 해결 기대...현재 협상 진행 중"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7.3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이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 SK이노베이션과 최종 판결 이전에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 중인 영업비밀 침해 소송과 관련해, 현재 SK이노베이션과 협상이 진행되고 있으며 10월 ITC의 최종 판결 이전에 합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31일 LG화학는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10월 최종판결 전 협상을 통해 합의할 수 있다"며 "합의는 객관적인 근거를 토대로 합리적인 수준이라면 가능하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현재 진지하고 성실한 자세로 대화하고 있어 조속히 원만하게 해결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지난해 4월 LG화학이 ITC에서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ITC는 지난 2월 SK이노베이션의 조기패소 예비판정을 내렸다.

SK이노베이션은 이의를 신청했으며, ITC는 리뷰(재검토)를 거쳐 10월에 최종 판결을 할 예정이다. ITC가 최종적으로 SK이노베이션에 패소 판결을 내리면 LG화학의 영업비밀을 침해한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과 모듈, 팩, 관련 부품·소재에 대한 미국 내 수입 금지 효력이 발생한다.

법조계와 업계에서는 ITC의 예비 결정이 뒤집힐 가능성이 거의 없어서, SK이노베이션이 합의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LG화학이 이날 SK이노베이션과 대화 중이라고 밝힌 만큼 합의금 규모 등 구체적인 조건을 둘러싼 협상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