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코로나19 위기, 함께 극복하자"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코로나19 위기, 함께 극복하자"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7.3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ㅣ사진=연합뉴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ㅣ사진=연합뉴스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 위기 극복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 사장은 여름 휴가를 하루 앞둔 31일, 담화문을 내고 "코로나19 사태로 수주 물량 급감 충격이 이미 시작됐으며 향후 그 영향력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직 미래를 위해 노사 모두 한곳을 바라보고 함께 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몇 년간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많은 일을 해왔다"며 "그 중 가장 큰 일은 2017년 4월,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로보틱스를 현대중공업에서 분리한 것이다"고 했다.

이어 "이 조치를 이행하지 못했다면 경영은 더욱 어려워졌을 것이다"며 "사업분할 회사에 차입금을 배분함으로써 재무구조를 크게 개선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 사장은 "현대중공업그룹 지배구조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한 것은 순환출자 해소와 투명한 지배구조 체제 확립이라는 정부 정책 방향을 따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한영석 사장은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 당위성도 언급했다.

한 사장은 "정부와 업계는 기존 빅3 체제에서 빅2 체제로 전환이 한국 조선산업을 살리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판단해 채권단이 주인인 대우조선 문제 해결을 추진했다"며 "현대중공업 자금 부담을 최소화하고 한국 조선산업을 살리는 유일한 방안이 바로 중간지주회사 설립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기존 현대중공업은 인력, 설비, 제도 등 달라진 것 전혀 없이 그대로 운영되고 있으며, 오히려 재도약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끝으로, "휴가 전 2019년 임금협상을 타결하기 위해 노력했으나, 결과를 만들지 못한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휴가 이후 원칙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연차와 임시공휴일을 포함해 다음 달 1일부터 17일까지 여름 휴가에 들어간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