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구광모 회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위해 10억원 사재 기부
LG 구광모 회장, 코로나19 백신 개발 위해 10억원 사재 기부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7.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광모 LG 회장
구광모 LG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돕기 위해 국제백신연구소에 개인적으로 10억원을 기부했다.

27일 국제백신연구소(IVI·International Vaccine Institute) 한국후원회에 따르면 구 회장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류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는 가운데 백신 개발이 더욱 속도를 내서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10억원을 전달했다.

서울대 연구공원에 위치한 국제백신연구소는 한국에 본부를 둔 최초의 국제기구로, 개발도상국 어린이 전염병 예방 백신 개발·보급 사업을 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 백신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제롬 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은 "구광모 회장의 따뜻하고 시의적절한 후원에 깊은 감사를 표한다"며 "협력 기관들과 힘을 모아 백신이 조속히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소중한 기부가 전 세계 사람들을 위해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IVI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유소연 프로골퍼도 이날 본인 인스타그램에서 구 회장 기부 사실을 공개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