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주민의견 찬성 81.4%...모든영역 찬성 최소 65% 이상
월성원전 맥스터 추가건설 주민의견 찬성 81.4%...모든영역 찬성 최소 65% 이상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7.24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맥스터) 추가 건설에 대한 주민 의견조사에서 81.4%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에 따르면 시민참여단(145명)을 상대로 맥스터 추가 건설 여부를 설문한 결과 3차 조사 기준으로 찬성 81.4%(118명), 반대 11%(16명), 모르겠다 7.6%(11명) 순으로 나왔다.

    
위원회는 경주시민 145명을 상대로 3주간 숙의 학습을 거치며 3차례 설문조사를 했다.

    
위원회는 시민참여단을 원전 5㎞ 이내 3개 읍면 또는 시내 등 거주지역과 연령, 성별, 직업, 학력, 소득수준 등으로 구분하더라도 모든 영역에서 찬성률이 최소 65% 이상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찬성 비율은 시민참여단을 상대로 지난달 27일 오리엔테이션을 한 이후 3주간 숙의 학습을 거치는 동안 상승했다.

    
찬성률은 1차 조사에서 58.6%였으나 2차 80%, 3차 81.4%로 높아졌다.

    
반대율은 8.3%에서 9.7%, 11%로 소폭 상승했다.

    
1차 설문에서 '모르겠다'고 읍답한 48명 가운데 35명이 3차 설문에서 '찬성'으로 바뀌었다.

    
위원회는 이날 오전 경주 감포읍복지회관에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설명할 예정이었으나 맥스터 추가 건설을 반대 단체의 항의로 충돌이 발생하자 자료만 배포했다.

    
반대 주민 300여명은 복지회관 앞에서 경찰 2개 중대와 대치하다가 회의실로 몰려갔고 이 과정에서 충돌해 일부 주민이 다쳤다.

    
위원회는 의견 수렴 결과를 토대로 증설 관련 정책 방향을 정부에 제안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재검토위 제안을 바탕으로 증설 여부를 결정한다.

한수원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기준 월성원전 맥스터 용량 16만8천다발 가운데 95.36%가 다 쓴 핵연료로 채워져 2022년 3월 즈음에는 포화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에 한수원은 월성원전 내 기존 맥스터 부지 옆에 16만8천다발을 보관할 수 있는 맥스터 7기를 더 짓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한수원은 약 19개월의 공사 기간을 고려할 때 8월에는 착공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용후핵연료 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국민 의견수렴 절차를 주관하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는 지난해 5월 출범했다.

    
맥스터 추가 건립에 대한 경주시민 의견을 수렴해 재검토위에 전달할 경주지역실행기구도 지난해 11월 활동을 시작했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공론화를 놓고 찬반 갈등이 확산했다.

    
원자력노동조합연대,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이 맥스터 건설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거나 집회를 열고, 경주시의회는 맥스터 증설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반면 경주환경운동연합 등 경주 17개 단체가 구성한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과 천막농성으로 맥스터 건립 반대 운동을 폈다.

    
주민 의견조사에서 찬성률이 매우 높게 나왔으나 갈등은 계속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