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종료 1주일...CJ올리브영, 마스크 매출 94%↑ "코로나 여전히 불안"
공적 마스크 종료 1주일...CJ올리브영, 마스크 매출 94%↑ "코로나 여전히 불안"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0.07.20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말 차단, 보건 마스크 판매량 각각 130%, 30% 증가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을 방문한 고객이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ㅣ CJ올리브영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을 방문한 고객이 마스크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ㅣ CJ올리브영

공적 마스크 판매가 종료되고 일주일이 지났다. 지난 12일부터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게 된 반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속 마스크 확보에 대한 불안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CJ올리브영은 "마스크 공적 판매 종료 직후부터 최근 일주일 간(7월 12일~7월 18일)의 마스크 판매 수량을 분석한 결과, 직전 주(7월 5일~7월11일)대비 약 94% 신장했다"고 20일 밝혔다. 

특히 비말 차단용 마스크(KF-AD) 판매량은 130% 이상 급증했다. 더운 날씨에 비교적 숨쉬기가 편한 비말 차단용 마스크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7월 중순부터 수급이 안정화되면서 판매량이 급격히 늘었다.

같은 기간 보건용 마스크(KF94, KF80) 판매량 역시 30% 가량 신장했다. 공적 마스크 판매 종료로 취급 채널이 다양해지고 1인당 구매 제한도 폐지됐으나,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는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지난 1월말 코로나19 확산 초기에 수요가 폭증했던 때와 비슷한 수준으로 일 평균 8천장 가량 판매되고 있는 것이다.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불안 속 근접 채널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지속적으로 확보하려는 움직임을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CJ올리브영 관계자는 “마스크 수급이 안정화된 상황 속에서도 코로나19 사태가 좀처럼 진정세에 접어들지 않자 보건용 마스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일회용 마스크부터 KF보건 마스크까지 접근성이 좋은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몰에서의 다양한 제품 물량 확보를 위한 노력 지속할 것” 이라고 전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