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타이곤모바일과 ‘열혈강호’ IP 계약 체결...‘진열혈강호’ 출시 기대감↑
엠게임, 타이곤모바일과 ‘열혈강호’ IP 계약 체결...‘진열혈강호’ 출시 기대감↑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0.07.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게임은 "룽투코리아의 자회사 타이곤모바일과 중화권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에 대한 ‘열혈강호’ IP(지식재산권) 기반 모바일게임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엠게임의 기대작인 모바일 MMORPG '진열혈강호'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고 있다.

중화권(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 IP 계약은 지난 2017년 체결된 상태로, 이번 추가 계약으로 엠게임은 자사가 개발 중인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진열혈강호’를 국내를 포함한 아시아 전 지역에 출시할 수 있게 됐다.

엠게임은 ‘열혈강호 온라인’이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국내 혹은 동남아시아 시장에 ‘열혈강호 온라인’을 정통 계승, 진화시킨 모바일 MMORPG ‘진열혈강호’를 올 하반기 내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첫 출시는 국내와 동남아시아 지역 모두 고려 중이며,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모바일게임 시장은 인기 온라인게임을 모바일 플랫폼으로 옮겨 원작의 독창성을 잘 살린 ‘원조’ 모바일게임들이 국내외에서 ‘승승장구’ 중이다.

‘진열혈강호’는 지난 15년 간 한국, 중국, 대만, 일본, 베트남, 태국 등 아시아 지역에서 인기 리에 서비스 중인 ‘열혈강호 온라인’의 정통 계승작이라는 점에서 아시아 지역 성공 기대감이 높다.

진열혈강호’의 원작 ‘열혈강호 온라인’은 인기 무협만화 ‘열혈강호’를 기반으로 개발한 코믹 무협 온라인게임으로, 지난 2004년 한국 서비스를 시작으로 중국, 대만, 태국, 일본, 미국, 베트남 등에 진출한 글로벌 장수 인기게임이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중국 판호 문제로 오랜 기간 출시일을 확정 짓지 못했던 ‘진열혈강호’의 출시를 빠르게 추진할 수 있게 됐다”며, “현재 국내를 비롯해 중국과 북미, 터키 지역에서 기존 온라인게임들의 매출이 증가 추세에 있는 가운데, ‘진열혈강호’와 같이 강력한 IP의 신규 매출이 더해지면 하반기 큰 폭의 도약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