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디지털전환 활발…고객 변화에 관심 필요"
허태수 GS 회장 "디지털전환 활발…고객 변화에 관심 필요"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7.07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제1회 GS임원포럼에서 그룹의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GS그룹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제1회 GS임원포럼에서 그룹의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GS그룹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디지털 전환과 고객 트렌드 변화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진단하고 혁신을 강조했다.

GS는 17일 서울 종로구 GS남촌리더십센터에서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홍순기 ㈜GS 사장 등 계열사 고위임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임원포럼을 하고 코로나19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허태수 회장은 "모바일과 AI(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전환이 더욱 활발히 진행될 것"이라며 "고객에게 일어나는 변화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환경과 안전을 담보로 하지 않으면 지속가능경영이 어렵다는 점이 부각될 것"이라며 "디지털, 환경, 청정에너지 등과 같은 새로운 영역 등을 포함해서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적극 나서달라"고 말했다.

그는 1월 취임 후 "초경쟁 시대에 핵심 경쟁력은 고객의 필요를 얼마나 세밀하게 파악하고 대응하는지에 달렸고, 디지털은 이를 가능하게 하는 도구"라며 "디지털 기술 이해를 바탕으로 사업 혁신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허 회장은 "혁신은 고통이 따르지만 살아남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다양한 도구를 적극 활용해서 새로운 업무환경을 만들어달라"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그동안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고 개방형 혁신 중요성을 전파하는 데 노력을 기울였다고 GS는 전했다. 이에 직원 개인에게 태블릿PC를 지급하고 비디오 콘퍼런스 장비를 갖추는 등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 창의적인 발상과 소통을 독려하기 위해 사무실 벽을 허무는 등 공간을 바꿨다. 이달 초엔 개방형 혁신 커뮤니티 '52g' (Open Innovation GS)를 만들고 그 안에서 허 회장이 '인스파이어러(Inspirer)로서 혁신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역할을 맡았다.

GS는 그동안 공식 행사를 자제해왔으나 코로나 이후 상황이 사업에 미칠 영향이 엄중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대비책을 마련하기 위해 부사장급 임원들 위주로 모였다고 설명했다. 다른 임원들은 화상 중계로 참석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