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 '플리커 프리' 시대 선언..."눈 건강 지키는 TV"
LG디스플레, '플리커 프리' 시대 선언..."눈 건강 지키는 TV"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7.05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왼쪽)과 티유브이 라인란드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enemann)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지난달 30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디스플레이 OLED TV 패널 '플리커 프리' 인증식에서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왼쪽)과 티유브이 라인란드 카스텐 리네만(Carsten Lienemann) 한국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의 OLED가 TV 패널로는 최초로 ‘플리커 프리(Flicker Free)’ 시대를 연다.

LG디스플레이는 48인치부터 88인치까지 OLED TV 패널 전 모델에 대해 독일 국제 인증기관 ‘TUV Rheinland(티유브이 라인란드)’와 글로벌 안전과학회사 ‘UL’로부터 각각 ‘플리커 프리’ 인증과 검증마크를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대해 LG디스플레이는 "코로나19로 TV 시청시간 증가 및 청소년 온라인 수업 확대 등 눈 편한 디스플레이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플리커 프리’를 TV 선택의 새 기준으로 제시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플리커 현상이란 조명이나 화면이 매우 빠르게 깜빡이는 것으로, 눈에 보이는 ‘가시 플리커’와 눈에 보이지 않는 ‘비가시 플리커’로 구분된다. ‘비가시 플리커’라도 장시간 노출 시 두통, 눈 피로, 시력저하를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TUV Rheinland’의 측정 결과 LG디스플레이의 OLED TV 패널은 스스로 빛을 내는 구조 특성상, 비가시 플리커가 0%로 측정되어 깜박임이 없는 ‘플리커 프리’ 인증을 받았다. 

또 UL 측정 결과에서도 플리커 현상이 기준치인 9.6%를 크게 밑도는 1.3%로 ‘플리커 프리’ 검증마크 획득했다. 

이에 반해, LCD TV는 백라이트 LED 광원이 매우 짧은 주기로 깜빡이며 빛을 내는 방식이기 때문에 눈에 보이지 않는 비가시 플리커 현상이 발생한다.  

플리커 현상은 스마트폰의 슬로모션 동영상으로 TV를 촬영하거나, 작동 중인 휴대용 선풍기의 날개 사이로 TV를 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앞서, OLED TV 패널은 눈 피로나 수면 장애를 유발하는 블루라이트 방출량을 업계 최저 수준으로 낮춰 ‘TUV Rheinland’로부터 ‘낮은 블루라이트(Low Blue light)’ 인증을 받았다.

또 ‘UL’로부터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서 정한 무해성 기준보다 50%나 낮은 수준으로 ‘블루라이트 최고 안전 등급’을 획득하는 등 눈 건강에 합리적인 디스플레이임을 인정받았다.

향후 LG디스플레이는 최근 출시를 확정한 OLED TV 제조사가 19개사로 늘어남에 따라 ‘대형 OLED 대세화’의 일환으로 ‘플리커 프리’ 및 ‘낮은 블루라이트’ 인증과 검증마크를 글로벌 OLED TV 고객사 및 유통 업체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오창호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부사장은 “코로나 시대에 TV 시청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눈이 편한 TV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인증을 통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OLED TV를 선택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