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시믹스, 코스닥 상장 본격화...미디어커머스 업계 첫 사례 될까
젝시믹스, 코스닥 상장 본격화...미디어커머스 업계 첫 사례 될까
  • 윤소진 기자
  • 승인 2020.07.03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 기술 기반 미디어커머스 기업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하 브랜드엑스)은 "지난 2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의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고, 코스닥 시장 입성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고 3일 밝혔다. 

브랜드엑스는 이달 중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삼성증권과 대신증권이 공동 대표주관사다. 

브랜드엑스가 미디어커머스 업계 첫 코스닥 상장 사례가 될지 기대를 모은다. 이번 예비심사 통과도 업계 최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브랜드엑스는 자체 연구를 통해 일상과 밀접한 브랜드를 개발하고, 이를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노하우를 통해 판매하는 제조 기술 기반의 미디어커머스 기업이다. 

브랜드엑스는 "온라인 D2C(직접 판매) 방식의 판매 모델로 인해 언택트 주식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D2C 전략으로 높은 영업이익을 만들며, 코스닥에서 큰 흥행을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랜드엑스는 현재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를 필두로 ▲위생습관 브랜드 휘아 ▲남성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르시오디에고 ▲어반 액티브웨어 브랜드 믹스투믹스 ▲HMR(가정간편식) 브랜드 쓰리케어 등 다양한 브랜드를 전개하며 소비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또한 제품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연구 개발 투자를 확대해 2018년에는 연구 개발 전담부서를 설립했다. 의류, 잡화, 건강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제조사와의 협업 경험과 판매 경험을 기반으로 단기 상품 개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고객의 니즈를 확인해 즉각 제품에 반영할 수 있는 반응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D2C 전략을 통해 자사몰 구매를 유도하고 재구매율을 높이는 전략으로 이익을 극대화하고 있다. 그 외에도, 자회사인 온라인마케팅 전문 광고대행사 이루다마케팅을 통해 최근 트렌드와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한 최적의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으며, 이는 보유 브랜드와도 사업 시너지를 내고 있다.

브랜드엑스의 지난해 실적은 연결 기준 매출액 640억9600만원, 영업이익 99억1100만원, 당기순이익 76억2900만원이다. 

브랜드엑스 관계자는 "자체 브랜드 성장과 함께 지난해 이루다마케팅과 쓰리케어코리아를 자회사로 편입시키며 외형 성장에 성공했다"면서 "올해는 젝시믹스를 포함한 주요 브랜드들의 해외 시장 진출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비즈트리뷴=윤소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