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 남도문화재단, ‘2020 전국청년작가 미술공모전’ 시상식 개최
호반 남도문화재단, ‘2020 전국청년작가 미술공모전’ 시상식 개최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7.02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반건설 그룹의 남도문화재단은 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인사아트에서 ‘2020 전국청년작가 미술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는 윤주봉 남도문화재단 이사장, 김미진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교수, 수상 작가 등 10여 명이 참석했으며, 이번 시상식은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이행한 가운데 간소화했다고 호반 측은 설명했다.

‘2020 전국청년작가 미술공모전’은 지난 2월부터 1개월간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접수를 받았다.

올해 공모전에는 지난해 대비 약 73% 증가한 615명이 응모해 경쟁한 경쟁률을 보였다.

심사를 맡은 김미진 심사위원장은 “올해는 출품작의 주제에 걸맞은 재료와 기법으로 완성도를 높였는지를 중요하게 봤는데, 기량이 뛰어난 작가들의 작품이 많이 접수돼 심사 과정에서 우열을 가리기가 무척 어려웠다”며 “수상한 작가들이 자신만의 장르와 표현방법으로 왕성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모전의 대상은 오흥배 작가가 수상했으며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2천만원과 개인전이 지원된다.

우수상에는 권선영 작가, 선정 작가상에는 김 윤, 김춘재, 엄재형, 이상섭, 조혜진 작가가 각각 선정됐다. 우수상에는 상금 1천만원, 선정 작가상은 각 3백만원 등 총 4천5백만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대상 수상자인 오흥배 작가는 “이번 공모전에서 생각지도 못한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아직 배울 것이 많은데 더욱 겸손한 자세로 공부하며 노력하는 작가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자들의 출품작과 작품은 오는 6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 인사아트에서 ‘오늘이 내일에게 위로하는 풍경’이라는 주제로 전시된다.

남도문화재단 관계자는 “매년 응모하는 작가들이 늘고 있고, 올해도 청년작가들의 많은 관심과 창작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공모전 준비와 진행에 만전을 기하고,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