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 도입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 도입
  • 어예진 기자
  • 승인 2020.06.29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에셋대우는 29일 고객이 상품별 투자위험에 대해 보다 쉽고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도록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기존의 상품 설명서는 상품 위험에 대한 안내가 설명서 뒤편에 배치하거나 작은 글씨로 기재 되어있어 고객이 불편함을 겪었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된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는 고객이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하는 상품별 위험등급, 원금손실 가능성 등의 핵심 정보를 이미지로 표기함으로써 고객의 상품 위험에 대한 이해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는 2017년부터 시행 중인 미래에셋대우 고객패널단으로부터 기존 상품 설명서의 핵심 정보를 파악하는 데 불편함이 있다는 평가에서 출발했다. 이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제시해 가시성을 높여 실제 고객이 쉽게 핵심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개편을 진행한 것이 특징이다.
 
다만, 알기 쉬운 상품 설명서 도입은 신탁/랩/채권 핵심 설명서 등 자체 제작 상품을 대상으로 먼저 진행하고 향후 파생결합증권 및 외부 사모 상품 위험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유인 미래에셋대우 금융소비자보호총괄책임자(CCO)는 “판매자 중심으로 행해져 온 모든 관행과 기준을 투자자 관점에서 재정립해야만 고객의 진정한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이번 알기 쉬운 상품설명서 개편과 같은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굴되고 업계에 확산됨으로써 보다 내실 있는 소비자보호 정책이 수립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