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재능기부로 '나눔의 선순환' 실천..."꽃꽃이 활동 봉사 나서"
포스코인터, 재능기부로 '나눔의 선순환' 실천..."꽃꽃이 활동 봉사 나서"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6.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사진 앞줄 왼쪽)과 사내 동호회 회원들이 인천지역 중도입국청소년과 꽃꽂이 재능기부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왼쪽)과 사내 동호회 회원들이 인천지역 중도입국청소년과 꽃꽂이 재능기부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과 사내 동호회원들이 22일 인천지역 중도입국청소년과 함께하는 꽃꽂이 활동 봉사에 나섰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와 사회적 거리두기 일상화로 움츠러든 중도입국청소년들의 정서적 안정을 도모하고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하고자 계획됐다.

꽃꽂이 동호회 재능나눔 활동은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이념 실천 활동의 일환으로 지난해 처음 시작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이외에도 다양한 사내 동호회 재능나눔으로 지역사회 청소년들이 색다른 체험을 하며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날 봉사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대면 접촉 최소화를 위해 본사 사옥 대강당과 학생들이 다니는 인천 새꿈학교 두 곳에서 각각 동시에 이뤄졌다. 꽃꽂이 활동은 바깥활동이 자제되는 상황을 고려하여 여름의 싱그러움이 돋보이는 초록 나무(율마/애니시다)를 심는 작업으로 진행됐다. 

꽃꽂이 활동에 참여한 신 마이야 학생은 “코로나19 로 친구들도 못 만나고 온라인을 통해 혼자 공부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나도 모르게 우울했는데, 완성된 화분을 보니 뿌듯하다”며 “집에 계신 부모님께 선물로 드릴 생각을 하니 설렌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도 “아름다운 꽃을 보며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는 시간이 됐길 바란다”며 “여러분들이 만든 화분을 누군가에게 전달해 행복을 나누는 것도 ‘기업시민’ 구성원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5년부터 중도입국청소년들의 한국어 및 국적 취득 교육을 후원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중도입국청소년들이 직접 나눔 활동에 참여해 ‘기업시민’을 실천하는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