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6개 상임위원장 선출 결행…정국 급랭
민주, 6개 상임위원장 선출 결행…정국 급랭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6.1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선거를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사진제공=연합뉴스>

21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을 둘러싼 극한 대치 속에 더불어민주당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6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미래통합당은 본회의 표결에 불참했고, 주호영 원내대표는 본회의 직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개원 국회에서 제1야당의 불참 속에 상임위원장을 선출한 것은 1967년 이후 53년 만이라고 국회사무처는 밝혔다.

    원 구성이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통합당이 의사일정 거부 방침을 밝혀 국회 파행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국회는 이날 오후 6시 본회의를 열어 18개 상임위원회 중 법제사법위 등 민주당이 자당 몫으로 배정한 6개 상임위 위원장 선출 안건을 표결에 부쳤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통합당이 상임위원장 선출에 필요한 자당 소속 상임위원 명단을 내지 않자 강제 배정 조치를 밟았다.

    표결에는 민주당, 정의당, 열린민주당, 시대전환, 기본소득당 등 범여권 의원 187명이 참여했다. 국민의당 소속 3명은 불참했다.

    투표 결과 법사위원장에 윤호중, 기획재정위원장에 윤후덕, 외교통일위원장에 송영길, 국방위원장에 민홍철,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에 이학영, 보건복지위원장에 한정애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장은 선출안건 상정 이유로 "여야가 합의하지 못한 상태에서 일부 상임위부터 구성하게 된 것을 매우 아쉽고 유감스럽게 생각하지만 국민과 국익을 위한 길이라면 감당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에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948년 제헌 국회 이래 국회에서 상대 당 상임위원들을 동의 없이 강제 배정한 것은 헌정사에 처음"이라며 "오늘은 역사에 국회가 없어진 날이고 일당 독재가 시작된 날"이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18개 상임위원장을 다 내놓겠다"고 말하고 본회의장을 나섰고, 이어 열린 의원총회에서 "지금까지 제1야당이 맡아왔던 법제사법위를 못 지켜내고 민주주의가 이렇게 파괴되는 걸 못 막아낸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상임위원장 선출 후 "남은 상임위원회 구성을 위한 본회의를 19일에 열겠다"며 "앞으로 나흘 동안 여야가 합의를 위해 진심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당장 16일부터 모든 상임위를 가동하고 이번 주 안에 원 구성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주 원내대표의 사의 표명으로 원내 교섭 창구가 사라짐에 따라 정국 파행 장기화를 감수하고 사실상 단독으로 나머지 상임위를 구성하느냐, 아니면 통합당의 협상 복귀를 기다리느냐는 기로에 놓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