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 두산그룹,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추진...'금액은 6000억~8000억원 추정'
[이슈분석] 두산그룹,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추진...'금액은 6000억~8000억원 추정'
  • 이기정 기자
  • 승인 2020.06.16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두산그룹이 두산중공업의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에 나선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두산인프라코어를 매각하기로 하고 매각 주간사를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대상은 두산중공업이 보유한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로, 매각 대금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포함해 6000억∼8000억원 수준으로 전망된다.

시장에서는 두산인프라코어를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를 나눠 사업회사를 파는 방식이 거론된다. 두산중공업-두산인프라코어-두산밥캣으로 이어지는 지배 구조 속에서 두산밥캣은 투자회사가 보유하고 두산인프라코어 사업회사를 매각하는 구조다.

이후 두산중공업은 투자회사를 흡수해 두산밥캣을 자회사로 보유할 수 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보유한 두산밥캣 지분 51.05%를 그룹 내 다른 계열사가 사들이거나 두산인프라코어 매각 대금으로 두산중공업이 되사는 시나리오도 나오지만 두산밥캣 지분 가치가 1조5000억원이 넘어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두산그룹은 건설기계·엔진 생산업체로 그룹 내 핵심 계열사인 두산인프라코어를 애초 매각 후순위로 둔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솔루스 등의 매각 작업이 인수가격을 둘러싼 신경전에 지지부진하자 결국 두산인프라코어를 매물로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동헌 대신증권 연구원은 "두산솔루스와 두산퓨얼셀 등 거론되던 매물의 매각 진행이 더뎌졌다"며 "매각 지연에 따라 우량 매물로 분류되던 두산인프라코어로 시선이 옮겨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두산그룹이 두산인프라코어 매각에 나섰지만 단시일 내 매각이 성사될 가능성이 작다는 의견도 나온다.

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건설기계 연결 영업이익의 62.9%를 차지했던 두산밥캣을 분리할 경우 두산인프라코어는 매물로서 매력이 떨어진다"며 "단시일 내 매각이 성사될 가능성이 매우 낮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두산인프라코어는 1분기 말 기준 별도 차입금이 2조9000억원으로 올해 예상 영업이익(2442억원)의 12배에 이를 뿐 아니라, 중국 법인(DICC) 지분 매각과 관련해 7196억원 규모의 소송이 진행 중으로 인수 금액 대비 소송 리스크가 과도하다"며 매각 성사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두산그룹은 현재 3조원 자구안을 이행하려고 두산솔루스, 두산타워, 산업차량, 모트롤, 골프장 등의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매각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으면 결국 두산밥캣이 시장에 매물로 나오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채권단이 3조원 자구안을 맞추려면 '돈 되는' 핵심 계열사를 팔아야 한다며 밥캣 매각까지 압박하는 점도 변수다.


[비즈트리뷴=이기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