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코로나 끝나면 가고 싶은 해외 여행지는?
  • 박진형 기자
  • 승인 2020.06.0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티몬

코로나19가 잠잠해진 후 떠나고 싶은 여행지로 동남아가 꼽혔다

4일 타임커머스 티몬이 최근 일주일간 고객 94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 이슈가 끝나면 가장 가고 싶은 여행지로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가 뽑혔다.

다만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설문에서 ‘올해 여름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응답한 사람들이 50.9%로 절반을 넘어서며 조심하는 경향을 보였다.

37.5%는 국내로 여름 휴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휴가 계획을 세우지 않는 주요 이유로는 '백신이 없기 때문에 어디서 감염될지 모른다'(49.5%), '우리나라가 가장 안전하다'(34.3%) 등 순이었다.

해외여행을 생각하는 고객들은 10%가량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에 대한 시선은 곱지 않았다.

'다들 조심하고 있는 상황에서 좋아 보이지 않는다'(52%), '절대 가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29.2%) 등으로 전체 응답자의 81.2%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반면 개인의 자유로 지킬 것만 잘 지키면 된다는 사람도 13.4%였다.

나중에 해외여행을 간다면 어디로 가장 가고 싶냐는 질문에는 ▲동남아 등 근거리 휴양지가 60.5%로 가장 인기가 높았다.

그 다음으로  ▲호주 등 대양주 14.9%, ▲유럽 10.7%, ▲미국, 캐나다 6.7%등의 순이었다.

해외여행 가능 시점에 대한 질문에서 50.9%가 백신이 나와야만 가능하다고 답했으며, ▲내년 하반기 16%, ▲내년 상반기 15.2%, ▲올해 12월 10.6% 순이었다.

티몬은 해외여행을 기피하는 상황을 반영해 '제주 핫플레이스 기획전'을 9월 말까지 진행하고, 항공권과 렌터카, 입장권 등을 최대 75% 할인 판매한다.

▲제주롯데호텔 중문을 23만원대부터(디럭스 마운틴), ▲성산 오션스퀘어 리조트는 3만9,900원부터다. 또 ▲렌터카 8,900원, ▲휴애리, ▲에코랜드 등 주요 관광지 입장권들도 9,000원부터 구매 가능하다.

다양한 국내 여행지를 보다 알뜰하게 다녀올 수 있는 '2020 얼리썸머 페스티벌'도 차주부터 진행하며 쿠폰 행사와 함께 전국의 다양한 할인된 숙박, 관광지 티켓 등의 여행 상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비즈트리뷴=박진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