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 ‘온라인 고객자산’ 10조원 돌파
KB증권, ‘온라인 고객자산’ 10조원 돌파
  • 어예진 기자
  • 승인 2020.06.0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의 온라인 고객자산규모가 10조원을 돌파했다.

3일 KB증권은 온라인 고객들 가운데 100만원 이상의 실질고객수는 약 28만명으로 비대면 온라인 영업을 시작한 이래 1150%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KB증권 출범 이후 은행연계/비대면 영업의 후발주자로 나선지 약 4년 만이다.

특히 비대면 자산의 경우 2016년말 대비 22.3배가 증가했으며 올해만 약 70%가 증가해 최근 코로나19로 촉발된 대한민국 언택트 열풍을 실감케 했다.

고객의 투자자산도 주식에만 국한 된 것이 아닌, 다양한 금융상품의 자산 증가로 확대된 점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단기투자상품은 물론 생활자금 관리용도의 CMA 잔고 증가를 바탕으로, ELS/펀드/채권 등 다양한 금융상품 투자잔고가 6천억원을 넘어섰다. 주식투자 관점에서 금융상품 투자로까지 비대면 고객들의 투자 포트폴리오가 더욱 넓어지고 있는 것이다.

KB증권은 온라인 플랫폼 강화전략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2017년에 론칭한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M-able 은 2020년 4월기준 월 접속자가 52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첫해 대비 538% 증가한 수치다.

KB증권의 해외주식거래 경험 고객수도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2017년부터 불어온 해외주식 직구 열풍에 힘입어 해외주식거래 고객수도 2017년 대비 925% 증가했다. KB증권이 작년 초 출시한 해외주식투자 서비스인 글로벌 원마켓은 1년만에 가입자수가 10만을 넘어섰고 현재 20만명에 육박하는 등 작년 말대비 2배 가량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글로벌 원마켓 서비스는 미국, 중국, 일본, 홍콩, 베트남 주식에 투자할 때 환전없이 원화로 거래할 수 있으며 추가 환전수수료가 발생하지 않아 투자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KB증권은 올해 폭발적으로 늘어난 개인투자자들을 다방면으로 지원하기 위해 Prime(프라임) 센터를 구축하기도 했다. 소액투자자 및 온라인 고객에게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개설된 Prime 센터는 지난 2월 개설 이후 시장테마주, 카드뉴스, 수급주도주, Prime 증권방송 등의 투자 컨텐츠 2057개를 업로드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소액의 구독료로 누리는 프리미엄 자산관리 서비스인 Prime Club(프라임 클럽)은 지난 4월 20일 출시 이후 약 1만2000명이 구독하고 있다.

하우성 M-able Land Tribe 상무는 “비대면 언택트 시대를 맞이하여 KB증권은 온라인 고객도 만족할 만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