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작년 사회적 가치 1조8천709억원 창출…전년비 8.3%↑"
SKT "작년 사회적 가치 1조8천709억원 창출…전년비 8.3%↑"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5.31 2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SKT

SK텔레콤은 지난해 1조8천709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것으로 자체 측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는 2018년 1조7천270억원보다 8.3% 증가한 것이다. 부문별로 보면 '경제간접 기여성과'는 1조6천851억원으로 전년보다 0.7% 늘었다. 고용·배당 부분이 각각 11.3%·1.8% 증가했지만, 5세대 이동통신(5G) 대규모 투자에 따른 수익 감소로 납세 부분이 25.7% 감소했다.

삶의 질·노동·동반성장·환경 등 항목이 포함된 '비즈니스 사회성과'는 1천475억원으로 627% 늘었다. T맵 운전습관 연계 보험 가입자가 대폭 증가하고 대인 사고율이 감소하며 발생한 가치가 2배 이상 늘었고, 사회안전망 구축·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등도 반영됐다. '사회공헌 사회성과'는 383억으로 2018년보다 13% 증가했다.

SK텔레콤은 "속초·고성 산불, 태풍 현장에 긴급 통신 시설을 구축하는 등 재난 조기 극복 활동과 기부금 확대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다만, 환경 공정 부분의 성과는 -1천45억원으로, 전년(-950억원)보다 마이너스 규모가 커졌다. 이에 친환경 기술 개발 및 장비 구축, 빌딩 에너지 관리 시스템 보급을 확대하고, 중고 휴대전화 재활용·플라스틱 배출량 저감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SK텔레콤은 "고객·협력사·주주·구성원 등 주요 이해 관계자 의견을 조사한 결과 삶의 질·고용·납세·환경 영역의 활동을 중점 추진해야 한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5G·인공지능(AI) 등 디지털을 활용한 사회 문제 해결 강화, 융합 보안·실시간 관제 등 사회안전망 구축, 언택트(비접촉) 서비스 확대 등 새로운 사회적 가치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정호 SKT 사장은 "코로나로 바뀐 언택트 사회, 일상에 맞게 디지털 라이프 패러다임을 혁신할 새로운 사회적 가치 활동을 추진하겠다"며, "국가·사회의 위기를 ICT로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새로운 사회안전망 서비스 개발 등에 당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는 지난해부터 주요 계열사의 사회적 가치를 자체 측정해 금액으로 환산한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