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매 금지 전 서두르는 분양 시장…올 여름 6만7천여가구 나온다
전매 금지 전 서두르는 분양 시장…올 여름 6만7천여가구 나온다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5.28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42%↑
자료: 부동산인포
자료: 부동산인포

정부가 8월부터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의 대부분 민간택지에서 분양권 전매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가운데, 올해 여름 분양 물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28일 부동산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6∼8월 전국에서 총 6만7천748가구가 일반에 분양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6% 증가한 수치로, 수도권 3만6천665가구, 5개 광역시 1만8천449가구, 그 외 지방 도시 1만2천634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특히 수도권은 작년 여름보다 1만2천여가구 증가했고, 5개 광역시도 2천가구 이상 늘었다. 이는 건설사들이 분양권 전매 금지에 앞서 서둘러 분양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재 민간택지중에서는 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만 시행중이지만, 8월부터 분양권 전매 제한을 수도권 대부분 지역과 지방 광역시로 확대한다고 발표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이다.

이와 함께 청약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행령 개정 이전에 분양을 받으면 준공 전에 1회 전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여름은 연중 분양 비수기로 꼽히는 계절이지만 올해는 시행령 개정 이전에 분양을 서두르는 곳이 늘며 평년보다 많은 물량이 쏟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