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22일 견본주택 오픈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22일 견본주택 오픈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5.21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야경 투시도ㅣ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야경 투시도ㅣ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오는 22일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모델하우스를 오픈하고 본격 분양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서울 동대문구 전농동 620-56, 60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43층, 3개동에 총 486실 규모의 주거형 오피스텔과 근린생활시설로 들어선다. 오피스텔 전용면적별로는 ▲37㎡ 19실 ▲38㎡ 38실 ▲53㎡ 76실 ▲56㎡ 19실 ▲ 59㎡ 19실 ▲71㎡ 1실 ▲84㎡ 314실로 다양한 면적으로 구성돼 있다.

■우수한 교통여건· 생활인프라 갖춘 ‘청량리역’ 바로 앞 위치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교통부터 생활 편의시설까지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가 들어서는 청량리역 일대는 서울 동북부지역 최고의 교통 요지로 손꼽힌다. 지하철 1호선·경원선·분당선·경의중앙선·경춘선·KTX강릉선 등 총 6개의 노선이 지나며 이를 통해 종로, 광화문, 강남, 잠실, 여의도 등 주요 업무지구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또 단지 주변으로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을 오가는 60여 개의 버스 노선을 이용할 수 있으며 왕산로, 고산자로, 천호대로, 내부순환로, 동부간선도로 접근성도 용이하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롯데백화점(청량리점), 롯데마트(청량리점), 홈플러스(동대문점), 약령시장, 경동시장, 청량리종합도매시장, 청량리농수산물시장 이 도보로 이용 가능해 생활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3·4Bay의 판상형 구조 도입, 다양한 특화 설계 시스템 선보여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입주민들을 위한 특화 설계 및 시스템을 도입해 주거 만족도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전용면적 53㎡, 84㎡타입에는 각각 3Bay, 4Bay 판상형 구조로 설계해 맞통풍이 유리하며 채광 및 환기가 뛰어나다. 일부 호실에는 드레스룸, 팬트리 등의 넉넉한 수납공간을 마련해 공간 효율성을 높였다. 또 단지 조경은 A블록과 B블록으로 나눠 설계되며 각 블록별로 다른 콘셉트의 녹지가 어우러질 계획이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는 주거 편의성을 높인 특화 시스템도 눈여겨볼 만하다. 먼저 초미세먼지 99.97%를 차단할 수 있는 H13등급 필터가 적용된 에어샤워시스템과 전열교환방식 실내 환기 시스템이 도입돼 쾌적한 주거 여건이 마련된다. 이 밖에도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 지하주차장 무덕트 환기시스템으로 세대 내·외부의 쾌적성을 높였다. 또 조명기기, 가스, 난방, 환기, 주차 관제, 무인택배, CCTV 등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연동 제어할 수 있는 가전기기 연동 통합 플랫폼 ‘H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자책 도서관, 전기차 충전설비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구비될 예정이다.

■ GTX B·C 노선, 정비사업, 광역환승센터 등 굵직한 개발 호재 갖춰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가 들어서는 청량리역은 GTX B(2019년 8월 예비타당성 통과), GTX C(2018년 12월 예비타당성 통과) 노선과 더불어 지난해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제2차 서울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된 강북 횡단선(추진중), 면목선(추진중)이 계획돼 있어 향후 총 10개 노선이 지나는 서울 최고의 교통 허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GTX B·C노선을 이용하면 서울역과 삼성역까지 각각 한정거장 거리여서, 뛰어난 접근성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청량리3구역, 청량리4구역, 동부청과시장정비사업 등이 이미 공사를 진행 중이며, 전농구역, 용두1구역, 전농12구역 등 사업지 인근 정비예정사업이 다수 예정돼 있어 단지 주변은 대규모 브랜드타운으로 거듭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청량리역을 서울역, 삼성역과 함께 GTX 트라이앵글(GTX역사 30개 중 2개 노선이 경유하는 3곳)로 조성하기 위한 ‘청량리역 공간구조 개선 및 광역환승센터 구축 기본구상 연구용역’에 착수했다고 밝혀 이 일대 교통 여건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돼 개발되는 것도 호재다. 서울시는 지난 1월 동대문구 제기동· 청량리동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 총 42만892㎡에 대한 ‘청량리 종합시장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을 고시했다. 

■차별화된 MD구성과 탄탄한 수요 확보한 근린생활시설 ‘관심’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 근린생활시설은 기본적으로 486실의 오피스텔 고정 수요와 인근 대학가, 전통시장 및 청량리역을 이용하는 많은 유동인구를 확보하고 있어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A블록과 B블록 2개로 조성되며 청량리역 6번출구 바로 앞 왕산로 7차선대로변 입지와 수요자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다양한 MD로 구성해 주변 상가와 연계된 스트리트형 설계가 적용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분양 관계자는 “우수한 입지와 풍부한 인프라, 다수의 개발호재 등을 갖춰 많은 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거기에 힐스테이트 브랜드까지 갖추고 있어 오피스텔과 근린생활시설 모두 좋은 결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힐스테이트 청량리 더퍼스트’의 모델하우스는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신설동 92-62에 마련된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