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회장 "5G가 만들 미래에 확신 갖고 나아가자" 
구현모 KT 회장 "5G가 만들 미래에 확신 갖고 나아가자" 
  • 이서련 기자
  • 승인 2020.04.10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구현모 사장ㅣ연합뉴스
KT 구현모 사장ㅣ연합뉴스

지난달 말 공식 취임한 구현모 KT 사장이 내부 임직원들에게 5G가 만들어갈 미래에 확신을 갖고 함께 나아가자고 당부했다.

구현모 사장은 10일 임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발송하고 "5G가 가져올 미래는 이제 시작"이라면서 "우리가 조선, 의료, 로봇 등 다양한 영역에서 만드는 5G 유즈 케이스는 일종의 'POC(개념증명, Proof of Concept)'로 KT가 이런 변화를 주도하고 사회적 공감대가 퍼진다면 전 산업에서 5G가 확산되는 순간이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KT에 '변화'와 '쇄신'이 시작됐다고도 전했다. 구 사장은 이번 1분기를 숨가쁘게 달려오면서 KT가 바뀌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소회를 밝혔다.

구 사장은 "변화는 업무보고부터 시작됐다"면서 "그 예는 올해 현장조직인 광역본부가 CEO에게 가장 먼저 업무보고를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역본부는 고객과 가장 밀접한 조직이다. 그 내용을 반영해 조직 별로 업무보고를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보고와 지시 중심으로 이루어지던 KT의 회의 문화가 실무자들이 함께 참여하고 토론하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인 변화로 지목했다. 구 사장은 "누구든 나이에 관계없이 열정과 역량만 있다면 마음껏 도전하고 인정받도록 제도와 문화를 만들겠다"고 약속하면서, "(이를 위해) AI, 클라우드 미래 인재육성 프로젝트를 통해 직원들의 전문성을 강화하는 노력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KT의 5G 상용화 1년 성과를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KT는) 국내 최대 5G 커버리지를 구축하고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에 혁신기술을 더해 B2B 시장을 선도했다. 150개가 넘는 5G B2B 유즈 케이스는 KT 5G의 강력한 힘을 보여주는 성과"라고 짚었다.

구 사장은 이어 "우리에게는 135년 통신 역사를 주도해온 자부심과 실력이 있다. 그간 'KT가 움직이면 룰(rule)이 된다'는 승리 공식을 증명해나간 역사가 있는 만큼, 실력을 제대로 보여줄 때"라고 언급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