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기업·산은, 미얀마 진출... “동남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
국민·기업·산은, 미얀마 진출... “동남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
  • 박재찬 기자
  • 승인 2020.04.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은행과 IBK기업은행이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현지법인 설립을 위한 예비 인가를 받았고, 산업은행은 미얀마 양곤지점 설립 예비 인가를 획득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미얀마 중앙은행은 제3차 외국계 은행 예비 인가 경쟁에 신청서를 낸 5개 국가 13개 은행 가운데 7개 은행에 예비 인가를 내줬다. 이중 국내 은행은 국민은행(법인), 기업은행(법인), 산업은행(지점)이 예비 인가를 받았다.

사진제공=KB국민은행
사진제공=KB국민은행

미얀마 정부가 외국계 은행에 현지법인 인가를 내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법인의 경우 외국계 기업은 물론 현지 기업과도 거래할 수 있고, 지점을 10개까지 설치할 수 있다. 현지 은행이 하는 업무의 대부분을 취급할 수 있다.

산업은행의 경우 이번에 양곤지점을 열면 1998년 외환위기 때 태국 방콕지점을 철수한 이후 22년 만에 인도차이나반도에 영업점을 다시 열게 됐다.

국민은행은 법인 설립 후 미얀마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디지털 뱅킹 서비스를 포함한 주택 청약, 모기지 대출, 기업금융·인프라 금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높은 수준의 경제 성장률과 잠재력을 보유한 나라이자 중국-인도-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라며 “현지법인 설립으로 더 다양한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