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감위, 오는 27일 시민단체와 첫 면담 예정
삼성 준감위, 오는 27일 시민단체와 첫 면담 예정
  • 설동협 기자
  • 승인 2020.03.2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이하 준감위)가 시민단체와 첫 면담을 갖는다.

준감위는 오는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법무법인 지평에서 시민단체 삼성피해자공동투쟁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위원회에서는 김지형 위원장, 심희정 사무국장, 박준영 커뮤니케이션 팀장이, 삼성피해자공동투쟁에서는 하성애 대표, 정병욱 민변 노동위원장,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삼성피해자공동투쟁 측은 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권고한 내용을 구체적으로 듣고 단체의 공식 입장과 요구사항을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준감위는 지난 11일 이재용 부회장에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 의혹, 노조 문제 등과 관련 반성하고 사과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이날 시민단체인 '경제민주주의21'도 준감위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고, 이 부회장에 대한 사퇴 권고 용의 등에 대한 답변을 촉구했다.

준감위 측은 "시민단체와 소통하는 차원의 면담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단체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필요하다면 적극적으로 의견을 듣고 취합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준감위는 다음달 2일 4차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