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금지법, 결국 서비스 중단으로 30% 권고사직 추진(상보)
타다 금지법, 결국 서비스 중단으로 30% 권고사직 추진(상보)
  • 구남영 기자
  • 승인 2020.03.12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로 인한 경제 악화에 권고사직 까지 '업친데 겹칙격'

일명 '타다 금지법'이 지난 6일 국회 본회의에 통과하면서 현행 영업을 유지하기 어렵게 되자 인력 감축에 나섰다.

타다 운영사인 VCNC가 파견회사를 통해 간접 고용 중이던 비정규직 파견직원 20여명 전원에게 권고사직을 요구한 것으로 12일 알려졌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경제가 악화된 가운데 갑작스럽게 이런 요구를 받은 파견 직원들은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파견직원 B씨는 "직원을 너무 급박하게 일방적으로 정리하는 것 같다"며 "조금이라도 여유를 갖고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고 싶다"고 토로했다.

VCNC는 직원들의 반발이 일자 뒤늦게 "비정규직 파견직원 중 70%가량은 계약을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설명했다.

그러나 타다는 이번 법 개정으로 투자 철회가 잇따르는 등 경영 압박이 큰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앞서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1일 타다 드라이버 전용 모바일 앱을 통해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9일 출근 예정이던 신입 직원들에게 채용 취소를 통보했다. 또 드라이버들에게는 드라이버 전용 애플리케이션(앱)과 협력업체를 통해 서비스 중단에 따라
감차를 시작하겠다고 통보한 상태다.

이 또한 회사 서비스를 더 이상 제공할 수 없게 되면서 취한 조치다.

타다 관계자는 "고용을 유지하려고 최대한 노력했으나 큰 부분의 차지하는 베이직 서비스가 중단됨에 따라 부득이하게 권고사직을 요구하게 됐다"며 투자 논의가 모두 중단돼 고용 지속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대한 파견직원 고용을 유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타다 금지법의 유예기간이 아직 1년 6개월이 남아 있음에도 속전속결식 인원감축이 섣부르다는 지적도 있다.

이와 관련, 타다 드라이버의 카페 회원은  "회사가 당사자들과 대책을 논의라도 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비판했다.  이에 드라이버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조직하고 이재웅 쏘카 대표에게 유예 기간 동안 책임을 다하라는 요구를 내놓고 있다.

한편, 타다의 핵심 서비스인 베이직은 4월 11일부터 잠정 중단될 예정이다. 앞서 타다는 지난달 19일 법원으로부터 '합법' 판결을 받았으나 국회에서 관련법을 개정하면서 더 이상 현행 방식으로는 영업할 수 없게 됐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