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대표, 국회 찾아 '타다 금지법' 폐기 호소
이재웅 대표, 국회 찾아 '타다 금지법' 폐기 호소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0.03.03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재웅 쏘카 대표는 3일 오후 국회 정론관을 찾아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경우 "앞으로 우리 사회의 혁신성장과 스타트업에 아주 나쁜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내일인 4일 전체회의에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논의할 예정이고, 법사위를 통과하면 오는 5일 본회의 통과 가능성이 높아 이 대표가 직접 국회로 와 호소한 것이다.

이 대표는 "타다 금지법이 통과되면 타다는 문을 닫고 1만명이 넘는 드라이버(운전자)들은 일자리를 잃게 되며 이용자들은 선택권을 잃는다"고 했다. 그는 "경제 위기이고 코로나19 위기에 이런 호소를 국회에 와서 하는 것이 안타깝고 면목이 없다"면서도 "국토교통부와 민주당이 유례없는 일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토부는 처음에 이것(타다)을 시작할 때 하지 말라고 안 하다가 사법부 판단까지 받게 만들고 무죄 나온 지 2주도 안 돼서 입법을 하려고 한다"며 "법이 정한 대로 사업을 했고 합법적이라는 판단을 받았는데 다시 법을 바꿔가면서 금지한다는 것이 민주당 일부 의원과 국토부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1만명의 드라이버가 경제 위기에 일자리를 잃는 것을 떠나 우리 사회에서 앞으로 혁신성장과 스타트업에 몹시 나쁜 메시지가 될 것"이라며 "국토부와 민주당에 (타다 금지법을) 폐기해줄 것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회견에 함께한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는 "사법부의 무죄 판결이 나온 사항에 대해 입법부가 다시 재판하는 형태"라며 "사업을 하는 입장이 아니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참담한 기분이 든다"고 밝혔다.

[비즈트리뷴=김소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