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폭락 여파에 시름… 점진적 경영회복 기대
소프트뱅크, 폭락 여파에 시름… 점진적 경영회복 기대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0.03.01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the star online
출처: the star online

위워크 폭락 여파에 올 상반기 주춤예상

공유오피스 위워크 투자로 잇따른 하락세를 보이고있는 소프트뱅크가 여전한 후폭풍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12일 CNN 등 외신들은 소프트뱅크가 작년 하반기 수익 5억달러 가량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대폭 하락세를 보이며 올해 성장에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위워크의 가치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하던 손정의 회장의 투자가치가 대폭적인 실수로 돌아가면서 올 한해 회복세로 돌아설 수 있을지 미지수다. 소프트뱅크는 불투명한 투자를 최소화하고 경영 전반에 대한 보완에 나섰지만 폭락한 기업매출과 투자업계 이미지 보완에 어느정도의 기간이 소요될지는 불투명하다.

손정의 회장이 주력해왔던 비전펀드에 대한 전망이 흐려지면서 앞으로의 투자 행보에도 우려가 쏟아지고있다. 투자의 귀재로 통하던 손정의 회장에 대해서 일각에서는 “정확하지않은 전망으로 위험한 투자를 하고있다”는 혹평도 쏟아낸 바 있다. 

출처: msn.com
출처: msn.com

손정의 회장 “위워크 호조세로 전환할 것”

작년 대폭적인 경영 하락세로 쓰디 쓴 맛을 본 소프트뱅크는 한창 회복경영세로 돌입한 가운데 점차 재개 가능성을 타진 중이다. 손정의 회장은 “여전히 투자결과에 적자를 보이고 있는 기업들이 반 이상이지만 흑자인 기업도 절반이다”라며 “점진적인 회복세를 이어가 내년에는 완전한 경영회복을 보일 것”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소프트뱅크는 작년 투자 실패의 여파가 여전하지만 장기적이고도 안정적인 투자를 통해 안정세를 꾀하겠다는 계획이다. 투자시장이 모두 그렇듯 단기적인 결과보다는 장기적인 전망세를 내다봐야한다는 분석이다.

손정의 회장은 “이번 경영하락으로 경영인 교체가 이뤄져 이전보다 더욱 효율적인 결과가 기대된다”며 “지속적이면서도 위험요소를 최소화한 기업합병과 인수를 통해 경영 회복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문경아 기자 mka927@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