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주주친화정책' 발표...무슨내용 담았나
삼성물산, '주주친화정책' 발표...무슨내용 담았나
  • 설동협 기자
  • 승인 2020.02.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물산이 2020∼2022년 3개년 배당 정책과 자사주 일부 소각 등 주주 친화 정책을 추진한다.

삼성물산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2022년까지의 배당정책과 사외이사 후보 3명 선임 등 안을 처리했다고 밝혔다.
 
먼저, 삼성물산은 앞으로 3개년 동안 매년 경영여건 등을 반영해 70% 수준까지 재배당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의 지난해 주당 배당금은 2000원으로, 관계사 배당 수익의 60% 수준이었다.

삼성물산 측은 "이번 3개년 배당 정책은 삼성전자 등 관계사의 안정적인 배당 수익을 재원으로 주주 환원 확대 기조를 지속, 예측 가능성과 주주 가치를 높여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은 또한 보유 중인 자사주 중 주식매수청구에 따른 자사주 취득분 280만주(약 3000억원 규모)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소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삼성물산은 이날 이사회에서 이사회 전문성과 독립성 강화 방침으로 신규 사외이사 후보 3명을 선임했다.

여성인 제니스 리 후보는 금융·통신·기계 등 다양한 업종의 국내외 기업에서 최고재무관리자(CFO)를 역임한 회계·재무·리스크 관리분야 전문가로, 이사회에 다양한 시각을 제공해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정병석 후보는 노동부 차관 출신의 고용·노동정책 전문가로, 2015년부터 삼성물산 거버넌스위원회 외부전문위원으로 활동하며 기업 지배구조에 대해 조언해왔다.

이상승 후보도 공정거래·기업지배구조 전문가로 2015년부터 거버넌스위원회 외부전문위원으로서 지배구조 개선 등에 대해 기여했다. 이사회 자문기구인 거버넌스위원회를 이사회 산하 CSR 위원회와 통합, 이사회 내 거버넌스위원회로 확대 개편했다.

또한, 삼성물산은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 사외이사 제도'를 도입한다. 선임사외이사는 거버넌스위원회 위원장을 겸임하며 이사회 독립성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삼성물산은 다음달 20일 개최하는 올해 정기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 시스템을 도입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이사회 중심의 선진 거버넌스 체계를 바탕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과 소통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설동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