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교통사고 증가요소?... 카풀기업들 반박
카풀 교통사고 증가요소?... 카풀기업들 반박
  • 문경아 기자
  • 승인 2020.02.19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axios
출처: axios

미국 연구진 차량 증가에 따른 사고 위험성 증가율

공유차량과 택시업계의 갈등 속에서 양측의 더딘 상색모색은 계속되고있다. 신산업 속 새로운 경제형태가 자리잡기위한 성장통인만큼 균형있는 시장분배와 문제점 보완이 핵심이다.

카풀은 기존 택시의 단점을 보완하고 실효성을 지닌 카풀이라는 점에서 각광을 받고있지만 그 뒤에는 분명 맹점이 존재한다. 전세계 교통수단의 패러다임을 여는 만큼이나 잡음이 뒤따른다. 특히나 최근 전기차 및 자율주행기능까지 더해지면서 안전성에 대한 우려도 만만치않다.

지난 19일 CNBC 등 외신들은 카풀이 증가하면서 교통사고가 증가세를 보이고있다고 전했다. 미국 국가경제연구국과 대학 연구진들은 “카풀시장이 커진 이후 교통사고도 오름세를 보였다”며 “편리한 교통수단으로 자리잡고있지만 그만큼 위험성도 뒤따른다”고 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미국 지역 내에서 지난 5년간 카풀업체가 성행하기 시작하면서 이전 교통사고건수보다 최대 4%까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카풀차량으로 신차가 늘어나면서 전체 교통량이 늘어나고 사고율도 증가세를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카풀로 인해 교통수단이 새로운 국면을 맞으며 편리성은 증대되었지만 그만큼 위험성도 뒤따른다”고 덧붙였다. 교통사고 증가율로 국가적인 전체 발생비용은 최대 15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출처: crain's newyork business
출처: crain's newyork business

카풀 기업들 “안전이 최대 주력점”

이러한 조사에 카풀업체들은 반발하며 안전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버 측은 “해당 조사결과는 다른 요소로도 충분히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며 “카풀로 인한 결과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반박했다.

리프트 측도 “오히려 카풀업체가 등장하면서 졸음운전이나 음주사고 등의 비율이 낮아지며 교통안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전기차 및 자율주행기능이 아직 완벽하지않지만 최대한 안전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카풀시장의 성장통 속에서 순기능의 극대화로 교통안정화를 구현해낼 수 있을지 주목되고있다.

 

[비즈트리뷴 문경아 기자 mka927@biztribun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