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위원장 "카드사 ‘마이데이터’ 사업 적극 지원"
은성수 금융위원장 "카드사 ‘마이데이터’ 사업 적극 지원"
  • 박재찬 기자
  • 승인 2020.01.29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카드사들의 마이데이터(MyData·본인신용정보관리업)와 마이페이먼트(MyPayment·지급지시업) 사업 추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여신전문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간담회’에서 카드사 CEO들은 마이데이터 등 신사업 추진을 위한 여신전문금융업법을 개정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은 위원장은 “카드사가 보유한 회원의 소비지출 및 대금결제 정보와 280만 가맹점들의 매출정보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 빅데이터 분석·가공·판매 및 컨설팅 등 신사업을 적극 준비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도 데이터3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하위법령 개정 등 후속 조치를 신속히 추진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카드사는 레버리지 배율 완화도 건의했다. 여신전문금융사는 총자산이 자기자본 대비 10배를 넘을 수 없는 레버리지 배율 규제를 적용받는데, 카드사는 과거 카드 사태의 여파로 배율이 6배로 낮아 운신의 폭이 좁다고 어려움을 토로해왔다.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 안정 및 소비자 보호 측면을 고려하되 최대한 융통성있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카드사의 수익은 저성장세인데 마케팅비용은 해마다 10% 넘게 증가하고 있다”며 “카드사의 고비용마케팅 관행은 업계와 당국이 ‘줄탁동시’의 노력으로 고쳐나가야 한다”고 지적하며, “여신전문금융사들이 혁신적 서비스 개발, 고비용 영업구조 개선, 선제적 리스크 관리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비즈트리뷴=박재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