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美 소형모듈원전 사업 진출 가시화
두산중공업, 美 소형모듈원전 사업 진출 가시화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2.22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중공업은 미국 원전 전문업체인 뉴스케일파워(NuScale Power)에 대한 지분투자를 마무리하고, 소형모듈원전 사업 진출을 가시화한다고 22일 밝혔다.

두산중공업은 IBK투자증권 등 국내 투자업체들과 함께, 지난 7월부터 이달까지 총 세 차례에 걸친 지분투자를 통해 뉴스케일파워에 대한 주식매매계약과 원자로 모듈 및 기타 기기 공급을 위한 사업협력계약을 마무리했다. 총 투자금액은 4400만 달러 수준이다.

뉴스케일파워는 미국 에너지부(DOE)의 지원을 받아 소형모듈원전을 개발 중이다. 두산중공업은 올해 7월 뉴스케일파워와 원자로 모듈 일부 및 기타 기기 등을 공급하는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존홉킨스(John Hopkins) 뉴스케일파워 CEO,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 BG장, 헤르난데스(Carlos Hernandez) 플로어 CEO.ㅣ사진=두산중공업
사진 앞줄 왼쪽부터 존홉킨스(John Hopkins) 뉴스케일파워 CEO,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 BG장, 헤르난데스(Carlos Hernandez) 플로어 CEO.ㅣ사진=두산중공업

뉴스케일파워는 발전사 UAMPS(Utah Associated Municipal Power Systems)가 2026년 상업운전을 목표로 미국 아이다호주에 짓고 있는 첫 소형 원전 프로젝트에 소형모듈원전을 공급할 예정이다.

뉴스케일파워는 최근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RC)로부터 세계 최초로 소형모듈원전에 4단계 설계인증(Design Certification Application) 심사를 승인 받았다. NRC는 총 6단계로 구성된 설계 인증 절차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으며, 기술적으로 가장 중요한 4단계 인증 과정을 통과해 내년 9월 최종 설계인증을 완료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기용 두산중공업 원자력BG장은 “지분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설계인증 절차도 차질없이 진행돼 소형모듈원전 사업에 대한 전망이 밝다”면서 “이번 협력을 통해 미국 원전 시장을 비롯해 캐나다, 영국 등으로 시장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소형원전모듈 협력으로 미국 내 후속 프로젝트와 세계 시장 확대를 고려해, 최소 13억 달러 규모의 기자재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