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16∼20일 내년도 사업전략 논의
삼성전자 글로벌 전략회의...16∼20일 내년도 사업전략 논의
  • 설동협 기자
  • 승인 2019.12.15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의 연말 임원 인사가 예년보다 늦어지는 가운데 각 사업 부문장이 주재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는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16∼20일 부문별 주요 임원과 해외 법인장 등을 소집해 내년도 사업 방향을 논의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16∼18일은 IM(IT·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부문 회의가, 18∼20일에는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 회의가 각각 열린다.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상·하반기에 한차례씩 열리는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경영전략 논의 행사로, 각 부문장 주재하에 한 해 성과를 돌아보고 내년 전략에 대해 논의한다.

12월 회의의 경우 사장단 인사 이후 열리는 게 관례지만, 올해는 인사와 무관하게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사장단 인사에 앞서 회의가 열리는 건 '최순실 게이트' 검찰 수사로 이재용 부회장의 구속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지난 2016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 삼성전자는 사장단 인사가 유예된 상태에서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했고, 이듬해 5월 임원 인사를 단행한 뒤에도 12월까지 사장단 인사는 없었다.

올해 하반기 글로벌 전략회의는 상반기에 소폭 축소됐던 것과는 달리 예년 수준의 규모로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6월 회의에서는 CE 부문이 국내에서 회의를 열지 않았다.

특히 글로벌 전략회의는 각 사업 부문장이 주재한다는 점에서 연말 사장단 인사에서 부문장 모두가 유임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현재 DS 부문장은 김기남 부회장, IM 부문장은 고동진 사장, CE 부문장은 김현석 사장이 각각 맡고 있다.

다만 삼성전자 관계자는 "글로벌 전략회의는 실무 차원의 회의여서 인사 시기와 상관없이 진행해왔다"며 "부문장이 교체되더라도 큰 틀의 전략은 유지되는 편"이라고 말했다.

회의에서는 내년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 'CES 2020'에 대한 논의를 비롯해 메모리반도체 수요 회복에 대한 대응과 시스템 반도체 점유율 확대 방안, 폴더블 스마트폰 차기작 출시 시점과 물량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업계에서는 사장단 인사가 늦춰지는 데 대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증거인멸 사건(9일)과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사건(13일) 관련 법원 선고에 이어 17일로 예정된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 선고가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온다.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또한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인사 일정을 예측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