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 북 플렉스·북 이온 사전판매…20일 공식출시
삼성전자, 갤럭시 북 플렉스·북 이온 사전판매…20일 공식출시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2.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컴퓨팅 경험을 제공하는 PC 신제품 ‘갤럭시 북 플렉스(Galaxy Book Flex)’와 ‘갤럭시 북 이온(Galaxy Book Ion)’의 사전판매를 13일부터 19일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 온라인 쇼핑몰에서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공식 출시는 20일이다.

삼성전자는 사전판매 기간 구매고객 대상으로 ‘갤럭시 버즈’, ‘UFS 카드 256GB’등 사은품을 제공한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세계 최초로 노트북에 Q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으로 컬러 볼륨 100%의 색상 표현이 가능하며, 최대 밝기 600니트(nit)의 야외모드(Outdoor mode)를 지원해 언제 어디서나 풍부하고 선명한 보는 경험을 제공한다.

갤럭시 북 플렉스.ㅣ사진=삼성전자
갤럭시 북 플렉스.ㅣ사진=삼성전자

또한 최신 인텔 10세대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인텔의 모바일 고성능 노트북 규격인 ‘아테나 프로젝트’를 국내 기업 최초로 인증 받아 뛰어난 성능은 물론 높은 에너지 효율도 제공한다.

‘갤럭시 북 플렉스’와 ‘갤럭시 북 이온’은 하루 종일 충전 걱정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급속 충전을 지원해 10분 충전으로 약 2시간 48분(갤럭시 북 이온 33.7cm 모델, MobileMark2014 기준)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터치패드를 통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을 지원해, Qi 인증을 받은 스마트폰과 갤럭시 웨어러블 기기를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북 플렉스’는 가속도와 자이로 센서가 탑재된 ‘S펜’을 내장해 ‘갤럭시 노트10’에서 선보인 제스처 인식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만 제공하던 S펜 그림 공유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 ‘펜업(PENUP)’ 커뮤니티 참여도 가능하다.

‘갤럭시 북 플렉스’는 360도 회전되는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노트북 뿐 아니라 태블릿의 사용 경험도 제공한다.

‘갤럭시 북 플렉스’ 인텔® 코어™ i5, i7 프로세서 모델에는 그래픽 성능이 대폭 강화된 인텔® 아이리스 플러스 그래픽(Intel® Iris Plus Graphics)을 탑재해 원활한 그래픽 작업이 가능하다.

‘갤럭시 북 플렉스’는 39.6cm, 33.7cm 디스플레이의 두 가지 모델에 ‘로열 블루’, ‘로열 실버’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CPU, 그래픽카드, 메모리 등 세부 사양에 따라 175만8000~292만9000원이다.

‘갤럭시 북 이온’은 휴대성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33.7cm 모델은 12.9mm의 얇은 두께에 970g의 초경량으로 휴대성을 극대화 했다. ‘갤럭시 북 이온’ 39.6cm 모델은 확장 가능한 메모리·저장장치 슬롯을 제공해 사용자의 필요에 따라 추가 장착이 가능한 확장성을 제공한다.

‘갤럭시 북 이온’은 39.6cm, 33.7cm 디스플레이의 두 가지 모델에 ‘아우라 실버’ 한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CPU, 그래픽카드, 메모리 등 세부 사양에 따라 147만7000~259만5000원이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