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지난해 미국내 성범죄 3천여건 발생...2년간 6천건
우버, 지난해 미국내 성범죄 3천여건 발생...2년간 6천건
  • 이서련 기자
  • 승인 2019.12.08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우버의 운전기사나 승객과 관련된 성범죄 사건이 지난해 미국에서 3천건 넘게 발생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우버는 5일(현지시간) 낸 84쪽 분량의 보고서에서 2018년 13억건의 운행 건수 가운데 3천45건에서 성폭력 관련 보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성폭력 유형은 입맞춤 같은 강제 접촉 행위에서 성폭행까지 다양했는데, 이 가운데 성폭행은 235건(7.7%)이고 성폭행 미수는 280건(9.2%)으로 집계됐다.

성폭력 가해자별로 구분하면 운전기사가 44%를 차지했고 승객은 56%였다.

우버는 자사 앱에 911(긴급신고 전화) 버튼을 집어넣는 등 예방 조치를 강화한 결과 운행 건수 대비 성폭력 발생 비율이 전년보다 줄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17∼2018년 집계에 비춰볼 때 성폭행 사건이 벌어질 확률은 500만분의 1 수준이라고 전했다.

우버는 2017년의 경우 전체 10억건의 운행 건수 중 성폭행 229건 등 2천946건의 성폭력이 보고됐다고 설명했다. 2년간 거의 6천건의 성범죄가 일어난 셈이다.

다만, 일반 택시 등과 비교해 심각성을 판단할 지표는 딱히 없는 실정이다.

우버는 이번 보고서에서 성희롱 발언 등에 대한 신고건수는 다루지 않았다.

우버는 차량공유 서비스와 관련한 안전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자 1년 전 조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약속했으며 세계 2위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인 리프트(Lyft)도 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올해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선 최소 52명의 승객이 운전기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리프트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4일 피해자 19명을 대신해 법원에 소장을 낸 변호사 마이클 밤버거는 리프트가 성범죄를 은폐하려 했다며 피해를 봤다는 여성이 200명을 넘는다고 주장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