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타다금지법, 특정업계 이익만 고려…전국민 편에 서야"
이재웅, "타다금지법, 특정업계 이익만 고려…전국민 편에 서야"
  • 이서련 기자
  • 승인 2019.12.04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웅 쏘카 대표(좌), 박재웅 VCNC 대표(우) ㅣ연합뉴스
이재웅 쏘카 대표(좌), 박재웅 VCNC 대표(우) ㅣ연합뉴스

차량 호출 공유 서비스 ‘타다’의 모회사인 쏘카 이재웅 대표가 일명 '타다 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특정 업계의 이익만 생각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국토부의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에도, 여당이 발의한 안에도 국민은 빠져 있다”며 “국민편익보다 특정 이익집단의 이익만을 생각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혁신의 편에 서달라고 하지는 않겠지만, 미래와 전체 국민편익 편에 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특정 이익집단은 택시 산업을 말하는 것으로, 이 대표는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와 함께 여객 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도 택시산업 발전을 위한 법안이라고 스스로 인정한다"면서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은 바뀐 지형을 인정하고 미래를 위한 법을 만드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패했고 아무도 행복하지 않은 낡은 틀에 새로운 산업을 억지로 끼워 넣을 일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현재 자가용 승용차가 50% 넘는 운송 부담률을 담당하게 됐고, 택시는 2.9%로 떨어졌다"면서 "교통 문제를 해결하고 국민편익을 증가시키려면 운송분담률 50%가 넘고, 200조원에 이르는 1800만대의 자동차 소유시장을 혁신해 공유기반으로 만들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장에서 2.9%밖에 선택받지 못한 택시 산업에 공유 모빌리티 산업을 억지로 끼워 넣으면 기존 택시종사자도, 신산업도, 국민도 힘들어진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