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비즈니스X쏘카 비즈니스, 법인 공유차량 문화 확대
타다 비즈니스X쏘카 비즈니스, 법인 공유차량 문화 확대
  • 이서련 기자
  • 승인 2019.11.2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비즈니스 이미지 ㅣ 쏘카
타다 비즈니스 이미지 ㅣ 쏘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운영사 VCNC, 대표 박재욱)가 쏘카와 함께 '타다 비즈니스X쏘카 비즈니스' 결합 상품을 선보이며 법인 공유차량 문화 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내달 6일부터 시작하는 타다X쏘카 비즈니스 결합 상품은 법인 차량은 물론 수행기사 차량 등 소유하지 않고도 다양한 기업 이동을 합리적인 가격에 해결할 수 있는 서비스다. 법인용 카셰어링 서비스인 '쏘카 비즈니스'를 이용하면 전국 1만 2천여 대 쏘카 차량을 할인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필요 시 기업 주차장에 쏘카 차량을 배치하고 임직원 전용으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타다 비즈니스'는 기사가 포함된 타다의 다양한 실시간 호출 및 예약 서비스를 합리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연말까지 타다 비즈니스와 쏘카 비즈니스를 함께 가입하는 법인 임직원들은 계약일로부터 1년간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타다 실시간 호출 서비스 10%, 타다 예약 서비스 5%, 쏘카 전 차종 대상 상시 20% 할인이라는 파격 할인이 제공된다. 이외에도 8시간 또는 1일 단위로 일정 금액 내에서 이용 가능한 <쏘카 비즈니스> 정액제의 경우 최대 연속 5일까지 적용 받을 수 있으며, 할인율은 최대 60%(준대형 차량 기준) 가량이다.

골프장 이동에 특화된 '타다 골프' 이용 요금도 최대 1만원까지 할인된다. 이는 타다 비즈니스 단독 가입 시에도 할인 적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임직원들은 타다와 쏘카 앱에 법인카드만 등록해도 쿠폰을 받을 수 있다. 타다는 5000원 쿠폰, 쏘카는 주중 50% 할인 쿠폰을 지급하는 ‘프로 외근러들을 위한 득템 이벤트’를 마련했다. 타다는 이달 2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쏘카는 12월 한 달 간 진행된다.  
 
VCNC 박재욱 대표는 "쏘카와 타다를 통한 이동문화가 대중화되면서 기업 이동까지 차를 사지 않고 대여해서 이용하는 습관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면서 “기업 고정비용과 운영 부담은 줄이면서도 고급 서비스로 임직원 만족도는 더 높일 수 있는 법인 전용 서비스를 점차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