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전 세계서 2400명 해고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 전 세계서 2400명 해고
  • 이서련 기자
  • 승인 2019.11.22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공개(IPO) 좌초 등으로 경영난에 처한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21일(현지시간) 전 세계적으로 약 2천400명의 직원을 정리해고하기로 했다고 CNBC·CNN 방송이 보도했다. 

2천400명은 이 회사의 전체 인력 1만2천500명의 약 19%에 해당한다.

위워크는 "이미 직원들에게 공지한 대로 위워크의 핵심 사업에 다시 집중하고 더 효율적인 조직을 만들기 위해 필요한 정리해고를 단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리해고 절차는 이미 전 세계 여러 지역에서 수주 전 시작됐으며 이번 주에는 미국에서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위워크는 인력 감축이 전 세계적으로 약 2천400명에 달하며 이들에게는 퇴직금과 수당, 그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기 위한 다른 형태의 지원이 제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정리해고 인력에는 청소인력과 빌딩 유지·보수 인력(약 1천명)은 포함되지 않는다. 위워크는 이들의 일자리가 아웃소싱될 것이라며 이들에게 부동산 서비스 업체 JLL로 옮겨가거나 퇴직금 없이 일을 그만두도록 했다.

이번 대규모 정리해고는 이 회사가 지난 9월 30일 상장 계획을 철회한 뒤 줄곧 예견돼왔다. 위워크 이사회의 마르셀로 클로레이 의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꼭 필요한 일자리 감축이 이번 주 미국에서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위워크는 IPO 연기 이후,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애덤 뉴먼이 사퇴하고 약 100억 달러(약 11조6천억원) 규모의 구제 금융을 제공한 일본 소프트뱅크가 최대주주(지분 80%)로 바뀌는 등 격변을 겪고 있다.

CNN은 이처럼 급박하게 전개되는 위워크의 사례가 고공비행하는 정보기술(IT) 스타트업에서 일하는 것의 위험성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비즈트리뷴= 이서련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