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LA오토쇼, 현대·기아차 콘셉트카 총 출동…美 시장 노린다
막 오른 LA오토쇼, 현대·기아차 콘셉트카 총 출동…美 시장 노린다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1.22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에서 LA오토쇼(2019 Los Angeles Auto Show)가 막을 올리면서 현대·기아차그룹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와 겨루기 위한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콘셉트카 등을 세계 최초로 선보이면서 미국의 이목을 사로잡겠다는 포부다. 

현대자동차는 20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LA오토쇼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와 고성능 콘셉트카 ‘RM19’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자동차가 이번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를 보여주는 일곱번째 콘셉트카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전무는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는 현대자동차만이 표현할 수 있는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통해 자동차에 혁신적 디자인과 함께 제품 경험에 감성적 가치를 더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사진=현대차
사진=현대차

SUV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에는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라는 현대 브랜드의 디자인 철학 안에서 입체적 상상력(Parametric Fantasy)과 초월적 연결성(Transcendent Connectivity)라는 두 가지 테마를 디자인적으로 구현해 냈다.

‘비전 T(Vision T)’는 무광 그린 외장 컬러를 사용해 미래지향적이며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표현했으며, 구동방식으로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콘셉트카의 충전구는 차량 우측(조수석) 후면부에 위치하고 있으며, 자동 슬라이딩 커버를 열어서 작동한다. 충전시에는 충전구를 감싸는 조명이 점등되어 운전자가 충전되는 양을 즉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차체를 감싸는 넓은 면부터 촘촘하게 작은 면까지 콘셉트카 ‘비전 T(Vision T)’의 모든 표면은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이렇게 끊김없이 연결된 면과 선들이 만들어내는 감각적 긴장감은 ‘비전 T(Vision T)’가 가진 역동성을 극대화하며, 현대자동차가 펼쳐 나갈 새로운 도심형 SUV 디자인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아울러 현대차는 고성능 콘셉트카 ‘RM19 (Racing Midship 2019)’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 고성능 N의 미래 차량을 기대하게 하는 ‘RM19’는 일반도로는 물론 서킷에서도 민첩한 핸들링을 구현해 낸 고성능 콘셉트카다.

이번에 선보인 ‘RM19’는 전장 4319mm, 전폭 1945mm, 전고 1354mm의 차체에, 현대모터스포츠의 고성능 TCR 차량에 장착된 2.0 터보 GDI 엔진을 공유하며 최고출력 390마력(hp)의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기아자동차는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를 북미 시장에 처음 선보이고 EV 콘셉트카 ‘하바니로(HabaNiro)’를 전시해 기아차가 향후 선보일 전기차의 방향성을 널리 알렸다. ‘하바니로’는 올해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됐던 콘셉트카다. 

사진=기아차
사진=기아차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V자 형태의 주간주행등 ▲밝은 레드 컬러의 C필러 ▲라바 레드(Lava Red) 컬러의 내부 인테리어 등 핫(Hot)한 내외관 및 ▲플러시 도어 핸들, ▲버터플라이 윙 도어등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브랜드 제네시스는 2020년형 G90를 북미시장에 최초로 선보였다. G90은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로 국내에서는 지난해 말 출시됐으며, 북미 시장에는 금번 LA 오토쇼를 통해 공개됐다.
 
제네시스가 LA오토쇼에서 북미 최초로 공개한 G90는 3.3 터보, 5.0 가솔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 모델이 판매될 예정이다.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사진=현대차 제네시스

한편, 현대차그룹은 이번 LA오토쇼에서 미국 시장 공략을 위해 각별한 정성을 기울이는 중이다. 

현대차는 이번 LA오토쇼에서 약 511평 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콘셉트카 외에도 ‘아이오닉 일렉트릭·플러그인·하이브리드’, ‘코나 일렉트릭’, 수소전기차 ‘넥쏘’ 등 친환경차, 벨로스터 N TCR 레이싱카 등 고성능모델 등 총 20대의 차량을 전시했다.

기아차는 메인 전시존과 친환경(ECO) 전시존 등 총 약 768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셀토스’와 ‘하바니로’를 비롯해 리오(프라이드), 옵티마(K5), 스팅어 등 승용 7대, 쏘울, 니로 HEV, 쏘렌토, 스포티지, 텔루라이드 등 RV 10대 등 총 27대의 차량을 선보였다. 제네시스도 약 206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 자사 대표모델인 ‘G70’, ‘G80’, ‘G90’ 등 차량 7대를 전시했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