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건강할때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사를 미리 작성해 놓아야 ”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 “건강할때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사를 미리 작성해 놓아야 ”
  • 이규석
  • 승인 2019.11.1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13일 11시 30분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하여 본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13일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하여 본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면서 "오래전부터 생을 마무리할 때 회복의 가능성이 없는데 연명의료를 계속 하는 것은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작성 동기를 밝혔다.

김용익 이사장은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중요하며,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이 대부분 임종 직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그 때는 본인이 의식이 없거나 의사표현을 못할 수도 있으므로 건강할 때‘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사를 미리 작성해 두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의 사람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직접 문서로 작성하는 것이다.

공단은 지난 2018년 2월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과 더불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전국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등록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은 전국에 135개가 있지만 전체 등록자 42만 명의 63.7%에 해당하는 약 27만 명(19.10.31 기준)이 공단을 방문하여 상담·등록했다.

건보공단 김용익 이사장은“연명의료에 대한 자기결정 존중 문화가 전파 될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편리하게 등록 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