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CEO, "카슈끄지 살해는 실수" 발언 사과...'대주주' 사우디 관계설은 부인
우버 CEO, "카슈끄지 살해는 실수" 발언 사과...'대주주' 사우디 관계설은 부인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1.12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ber CEO Dara Khosrowshahi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11일(현지시간) 재미 사우디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암살 사건을 '실수'라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코스로샤히 CEO는 자신의 트위터에 "자말 카슈끄지에게 벌어진 일은 용서할 수 없고 잊어서도 안된다"며 "내가 이 사건을 실수라고 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코스로샤히 CEO는 또 "저도 믿을 수 없는 말을 뱉었다"며 "저를 오랫동안 알아 온 우버 투자자들은 저의 생각을 알겠지만 인터뷰에서 발언할 때 정신이 뚜렷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밝혔다.'

코스로샤히 CEO는 지난 10일 악시오스(Axios)와 인터뷰에서 카슈끄지 암살 사건을 2018년 3월 우버의 자율주행차 시험 도중 발생한 교통사고 사망 사건에 빗대어 "사람들은 실수하게 마련이며 그렇다고 용서받지 못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는 인터뷰 직후 악시오스로 전화해 카슈끄지 암살에 대한 자신의 발언에 유감을 표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포스트의 칼럼니스트였던 카슈끄지는 지난해 10월 이스탄불의 사우디 영사관에서 잔인하게 살해당했으며, 배후로 사우디 실권자인 실권자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배후설이 제기됐었다.

   
한편 사우디는 국부펀드를 통해 우버에 투자해 현재 5대 주주이며, 국부펀드 책임자가 우버의 이사로도 활동 중이다.

   
이와 관련, 코스로샤히 CEO는 "사우디는 다른 주주와 마찬가지로 우버에 투자할 뿐"이라며 "여러분이 대규모 투자를 할 수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우디도 그런 대주주이다"라고 설명했다.

   
사우디를 의식해 카슈끄지 암살 사건의 의미를 축소하려 했다는 일각의 주장을 부인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