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3Q 영업익 1801억원…프리미엄 라인업 강화
한국타이어, 3Q 영업익 1801억원…프리미엄 라인업 강화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1.04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4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영업이익이 18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8332억원, 순이익은 1671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4.4%, 25.5% 늘었다.
 
회사 측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품질 경쟁력을 바탕으로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액 중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매출 비중이 55.0%로 전년동기대비 3.0%p 증가했다”며 “한국, 유럽, 북미,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독일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의 슈퍼 프리미엄 SUV 모델인 3세대 ‘카이엔’, 아우디의 플래그십 SUV ‘더 뉴 아우디 Q8’, 북미 베스트셀링 SUV ‘포드 익스플로러’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며 글로벌 SUV 시장 수요 증가에 따른 고인치 라인업을 보다 강화했다.

반면, 글로벌 시장 경기 침체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이 타이어 시장 판매 경쟁 심화로 이어지며 수요가 둔화되었다. 이는 주요 시장의 신차용 타이어 공급 및 교체용 타이어 수요 감소에도 영향을 줬다.

앞으로 한국타이어는 지속적인 매출 증대가 기대되는 17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를 중심으로 프리미엄 상품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하여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신차용 타이어 공급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여 안정적인 성장 구조를 구축하고 해외 각 지역별 유통 전략을 최적화해 나갈 방침이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