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3Q 영업익 3146억원…아로마틱 수익 감소
롯데케미칼, 3Q 영업익 3146억원…아로마틱 수익 감소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1.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은 1일 실적발표를 통해 3분기 영업이익이 31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5%감소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3조9400억원, 순이익은 2141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7.2%, 52.9% 줄었다. 

롯데케미칼의 올레핀부문은 사우디 석유시설 피격에 따른 단기적인 시황 반등과 역외 크래커 트러블 등 수급 영향으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유지했다. 아로마틱부문은 폴리에스터 성수기 영향으로 제품 수요는 양호하였으나, 중국 PX(파라자일렌) 신규 설비의 대규모 가동에 따른 수급악화로 수익성이 하락했다.

자회사인 롯데케미칼타이탄은 가동률 상승에 따른 판매 물량 확대로 수익성을 유지했다. 롯데첨단소재는 PC(폴리카보네이트) 제품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익성을 이어나갔다. LC USA는 에탄크래커(ECC)의 하반기 상업생산 개시에 따른 실적 반영 및 MEG(모노에틸렌글리콜)의 매출 확대로 높은 수익성을 보였다.

롯데케미칼은 “올해 4분기는 대산공장 정기보수 및 역내외 대규모 신증설에 따른 스프레드 둔화로 인해 수익성은 약보합 추세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말 여수 PC(폴리카보네이트), 울산 MeX(메타자일렌) 및 PIA(고순도이소프탈산) 공장 증설 등 국내 투자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비롯하여, 내년 초 롯데첨단소재와의 합병 시너지를 본격화하고 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사업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