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통 나선 정의선 수석부회장 “10년간 정체…더 과감히 변할 것”
소통 나선 정의선 수석부회장 “10년간 정체…더 과감히 변할 것”
  • 강필성 기자
  • 승인 2019.10.2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임직원과 소통에 나섰다. 그는 이 자리에서 현대차그룹의 변화가 좀 모자랐다고 평가하고 더욱 과감한 변화를 하겠다고 결심했다는 소회를 털어놨다.

정 수석부회장은 22일 현대차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1200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지난 3월과 5월 ‘자율복장’과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열린 이후 세 번째다.

타운홀 미팅을 진행하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ㅣ사진=현대차그룹
타운홀 미팅을 진행하고 있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ㅣ사진=현대차그룹

이날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정 수석부회장이 직접 참석, 직원들과 즉석 문답을 주고받고 의견을 청취하는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그는 참석 임직원들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셀카를 함께 촬영하는 등 격의 없이 즐거운 시간을 함께 했다. 특히 직원들은 수석부회장 애칭인 ‘수부’라고 정 수석부회장을 호칭하고 대화과정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는 전언이다. 

이 자리에서 정 수석부회장은 변화를 추진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창사 이래로 변화는 계속 있지만 변화가 늦은 적도 있고, 앞서간 적도, 정체된 적도 있었다”며 “과거 5년, 10년 정체가 됐다고 자평한다. 그래서 좀더 과감한 변화를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체감하는 변화의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갑자기 과격하게 변화하면 피로할 수 있지만 필요에 의해 변화 중이고 변화가 앞으로 더 많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지금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임직원 사이에서는 “조직 내부 소통은 원할해졌지만 사내 조직간 소통과 협업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정 수석 부회장은 “제가 솔선수범하고 사장, 본부장급이 솔선수범하는 방법밖에 없다. 탑(Top)에서 움직여야 여러분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다”며 “저나 본부장님들 레벨에서 얼마나 협업을 하는지, 얼마나 타 부서와 일을 풀어나가는 능력이 있는가 없는가가 중요하다. 이를 강력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소통에 대한 질문에 대해 “많은 임원분들도 돌아가면서 하고, 1년에 한번 정도는 얘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비즈트리뷴=강필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