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정무 감각이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윤석열 검찰총장, "정무 감각이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0.1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ㅣ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ㅣ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17일 건설업자 윤중천(58·구속기소) 씨 별장 접대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이 사과하면 고소 취하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한겨레가 지난 11일자 신문 1면에 의혹 기사를 크게 보도한 것처럼 1면에 사과의 글을 실어야 한다고 단서를 달았다.

   
윤 총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검찰총장이 고소인인 사건 자체가 적절한가"라고 질의하자 이렇게 말했다.

   
금 의원은 "이 기사는 대단히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언론에 대해 문제 삼는 취지는 알지만,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살면서 누구를 고소해본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언론으로서 늘 해야 하는 확인 (과정) 없이 기사를 1면에 게재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소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은 좋지만, 언론이 사과하지 않고 계속 후속 보도를 했다"며 "(검찰이) 조사를 안 했다는 식으로 이야기하지만, 접대 내용을 독자들에게 인식시킨다"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해당 언론사가 취재 과정을 밝히고 명예훼손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사과한다면 고소 유지를 재고해 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으로부터 "(접대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사실이 다 밝혀졌는데 고소를 유지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을 또 받자 "사과는 받아야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왜 이런 보도를 하게 됐는지 (설명하고), 같은 지면에 공식 사과를 한다면"이라고 강조했다.

   
윤 총장은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검사가 된 이후 지금까지 검사로서의 윤석열이 변한 게 있느냐, 없다고 자부하느냐"고 묻자 "정무 감각이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똑같은 것 같다"고 답했다.

   
주 의원은 "제가 보기에도 달라진 게 없다고 생각한다. 조국 사태 관련 큰 공적 사안에 대해 진상이 규명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그런 마음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한겨레21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윤 총장이 윤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검찰이 당시 윤 총장의 이름을 확인했으면서도 사실확인 노력 없이 덮었다고 했다.

   
이에 대검은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재수사를 담당했던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관계자들도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한겨레 보도를 반박하기도 했다.

   
당시 수사를 총괄한 여환섭 대구지검장도 지난 11일 국정감사에서 "김 전 차관 관련한 수사를 하면서 수사 기록에서 윤 총장의 이름을 본 적 없다"고 설명했다.

   
윤 총장은 보도 당일 서울서부지검에 이 의혹을 보도한 한겨레신문 기자 등을 상대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