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6개월만 상승...신·잔액기준은 하락세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6개월만 상승...신·잔액기준은 하락세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10.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도 올라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신규취급액 기준으로 6개월만에 반등했다. 잔액기준과 신(新) 잔액기준 코픽스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자료제공=은행연합회
자료제공=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9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가 1.57%로 전월보다 0.05%포인트 상승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3월 이후 6개월만에 상승 전환했다.

9월 잔액기준 코픽스는 0.04% 내린 1.87%로 6개월째 하락세를 보였다. 7월 도입된 신 잔액기준 코픽스도 9월 기준 1.60%로 전월보다 0.03% 하락했다.

코픽스는 은행권 변동금리 주담대의 기준이 된다. KB국민·신한·KEB하나·우리·IBK기업·NH농협·SC제일·한국씨티은행 등 국내 8개 은행이 조달한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은행이 실제 취급한 예·적금, 은행채 등 수신상품 금리가 인상되거나 인하될 때 이를 반영해 상승하거나 하락한다.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와 잔액기준 코픽스에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양도성예금증서, 환매조건부채권매도, 표지어음매출, 금융채 등이 포함된다.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잔액기준 코픽스에 기타 예수금, 기타차입금, 결제성자금 등이 추가돼 기존 잔액기준 코픽스보다 낮게 산출된다.

지난달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금리가 상승함에 따라 이에 연동하는 주담대 변동금리도 오를 전망이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 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에서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돼 시장금리 변동이 신속히 반영된다"며 "코픽스 연동 대출을 받을 경우 이런 특성을 충분히 이해한 후 선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