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최인호 "남부발전 매립용 석탄재 가장 많이 반출...관리 강화해야"
[국감] 최인호 "남부발전 매립용 석탄재 가장 많이 반출...관리 강화해야"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0.11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1년이후 매립용 석탄재를 가장 많이 반출한 곳은 남부발전인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부산 사하갑)이 5개 발전사로부터 받은 2001년이후 석탄재 반출현황 자료에 의하면 총 반출량은 1억733만톤이며, 이중 매립 목적으로 반출된 것은 1577만톤으로 15%를 차지했다. 

기관별로 보면 매립용 석탄재 1577만톤 중 남부발전이 693만톤(44%)으로 가장 많았고, 남동발전 404만톤(26%), 서부발전 271만톤(17%), 동서발전 139만톤(9%), 중부발전 69만톤(4%) 순이다.

매립용으로 반출된 석탄재는 인근 지역 택지개발지구, 산업단지 토목공사나 골프장 조성에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8일 부산 구평동 야산에 위치한 예비군훈련장이 폭우로 무너져 내려 주민 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최의원은 “너무 오래된 일이라 관련 기관들이 자료를 못 찾고 있지만, 상식적으로 볼 때 인근 부산화력발전소(현 감천발전소)에서 반출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한전과 발전사들은 석탄재 매립으로 인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석탄재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