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최인호 의원, "코트라, 채용 기준과 운영의 부실 드러나"
[국감] 최인호 의원, "코트라, 채용 기준과 운영의 부실 드러나"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0.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트라 임직원, 청년인턴 채용 부당한 개입 적발
최인호 의원

지난해 코트라(KOTRA)에서 ‘청년인턴 채용’에 부당하게 개입한 것으로 드러나 관련자들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주목된다.

코트라가 최인호(더불어민주당, 부산사하갑)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모 이사는 업무 과정에서 알게 된 지인으로부터 특정인이 청년인턴으로 지원한 사실을 듣고 직원들에게 채용 과정에 특정인에 대한 배려를 요청했다.

이사의 요청을 받은 팀장과 부장은 청년인턴 담당 직원에게 특정인이 채용되도록 여러 차례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 같은 사실이 밝혀진 후 관련된 임직원에게 인사통보, 견책 등 징계성 조치가 이뤄졌다.

코트라는 청년인턴 채용의 기준과 절차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017년까지 청년인턴 채용의 특별한 기준 없이 주관 부서의 담당자가 판단해 추천하도록 운영해왔다.

2018년에 순위(영어시험, OA자격증, 제2외국어, 디자인자격증, 지역인재우대 등)를 정해서 상위자를 순서대로 추천하는 기준 마련했으나, 채용 절차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지난해 1기와 2기 청년인턴 추천 때 채용요청부서의 추천 요청 66건 중 17건에서 상위 순위자가 자기소개서 부실 등의 이유로 후보자에서 제외되고 후순위자가 추천됐다.

뿐만 아니라 면접 때 부서장 불참, 면접인원(3인) 부족, 면접결과표 누락 등 관련 지침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청년인턴제도 현장체험 기회, 일정 수준의 급여 등 여러 혜택도 있을 뿐 아니라, 치열한 스펙 경쟁을 감안할 때 코트라와 같은 공공기관의 인턴 경력은 적지 않은 의미를 가진다는 지적이다.

최인호의원은 “청년인턴이라 하더라도 정직원 채용과 같이 엄정하고 객관적으로 선발되어야 한다”며 “코트라 이외의 여러 공공기관에서 청년인턴 제도가 운영되는 만큼 각 기관들이 청년인턴 채용의 기준과 운영에 대해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