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 5% 이상 '개인 주주' 72명... 총 지분 평가액 1조원 넘어
지분 5% 이상 '개인 주주' 72명... 총 지분 평가액 1조원 넘어
  • 어예진 기자
  • 승인 2019.10.0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제공=연합뉴스
이미지 제공=연합뉴스

국내 상장사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개인 주주가 72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8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상장기업의 지분을 5% 이상 가진 주요 주주 가운데 단순 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한 개인은 모두 72명이었으며, 이들이 가진 주식 종목은 78개였다.

코스닥 기업이 66곳(84.6%)으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코스피 기업은 12곳(15.4%)이었다.

이들이 보유한 지분 평가액은 총 1조2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22명은 각각 100억원어치 이상의 주식을 가진 '큰 손' 개인투자자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지분을 보유한 개인투자자는 한미약품(지분율 7.71%)과 한미사이언스(12.3%) 주식을 동시에 보유한 신동국 한양정밀 대표이사였다. 올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 대표가 보유한 두 회사 지분은 5787억원에 달한다.

신 대표는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과 같은 지역(경기 김포) 출신이자 고교(통진종합고) 동문으로 알려져 있다.

'주식 농부'로 유명한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는 조광피혁을 비롯해 9개 상장사의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 지분의 가치는 총 894억원으로, 신 대표에 이어 두번째로 많다.

이어서 레고켐바이오에 투자한 조긍수 씨(430억원), 크리스탈지노믹스 지분을 5.98% 보유한 양대식 씨(342억원), 국도화학 지분을 약 8% 가진 손동준 동일기연 대표(233억원) 등이 '슈퍼개미 톱5'에 올랐다.

출생연도별로는 1960년대와 1950년대 출생자가 각각 22명과 2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970년대 출생자가 16명, 1949년 이전에 태어난 투자자가 11명으로 조사됐다. 1980년대 이후 출생자도 2명 있었다.

특히 코스닥 업체 에이피티씨 주식을 5% 이상(약 76억원) 보유한 최영근 씨는 1987년생(만 32세)으로 '최연소'에 해당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단순 투자 목적으로 개인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다는 것은 주요 주주로서 영향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특히 주주총회 투표권을 통해 안건의 향배를 좌우할 수 있고, 특정 시점의 주식 매매로 주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어예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