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이우석 코오롱생명 대표, "인보사 환자 회사명운 걸고 장기추적 관리하겠다"
[국감] 이우석 코오롱생명 대표, "인보사 환자 회사명운 걸고 장기추적 관리하겠다"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0.0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국감…"세포 바뀐 사실 올해 초 인지…변명 여지 없어"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인보사' 관련 증인으로 출석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대표가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의 사과 요구에 고개를 숙이고 있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는 7일 "회사의 명운을 걸고 (인보사를 투여받은) 환자 한분 한분을 장기 추적해 필요한 관리를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 '인보사 케이주'(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세포가 바뀐 것을 뒤늦게 알게 돼 참담하고 너무나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치료제인 인보사는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2017년 7월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지난 3월 치료제 주성분 중 하나가 연골세포가 아닌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 세포라는 사실이 드러나 허가 취소처분을 받았다.\

인보사 투여 환자는 약 3000명으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식약처는 약 2300명의 소재만 파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이웅렬 전 회장을 대리해, 회사를 대표해 할 말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의 질의에 "믿기지 않을지 모르지만, 세포 변경 사실을 올해 초에 알았다"며 "20여년의 연구 노력 끝에 나온 제품이었으나 주성분인 세포가 바뀌었다는 사실은 경위가 어찌 됐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는 (인보사를 다시) 판매할 생각이 추호도 없고, 할 수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이 미국에서 임상을 재개하려는 것과 관련해서는 "향후 임상을 어떻게 재개할지는 티슈진에서, 재심사와 허가 여부는 미국 FDA(식품의약품청)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기 의원은 "인보사 사태는 기업이 사익을 편취하고자 식약처와 내통, 공모해서 국민 건강을 벼랑 끝으로 내몬 희대의 사기 사건"이라며 "이웅렬 회장이 국감장에 나와 사과하고 경위를 설명해야 옳다"고 질타했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