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국산 가스터빈 적용 발전소 건설운용 계획 밝혀
서부발전, 국산 가스터빈 적용 발전소 건설운용 계획 밝혀
  • 구남영 기자
  • 승인 2019.10.07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부발전 제공
서부발전 제공

지난달 경남 창원에서 두산중공업이 세계 5번째이자 국내 최초로 발전용 가스터빈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자체 성능시험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이날 국산화에 성공한 모델은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이 2023년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는 500㎿급 김포열병합발전소에 공급 예정인 설비로, 서부발전에서 이루어질 실증 성공 여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서부발전에 따르면, 김포열병합발전사업은 연내 기본설계를 완료하고 2020년 상반기 건설공사 계약을 거쳐 하반기에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2년에 준공을 마무리한 뒤, 다음 해인 2023년부터 2년간 실증운전에 돌입하게 된다.

서부발전 김병숙 김병숙은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향후 2030년까지 약 1천만kW 이상의 가스터빈 복합발전소가 신규 건설될 예정으로, 지금이야말로 가스터빈 등 소재·부품산업의 국산화에 전력투구를 해야 할 때”라며,“국산 가스터빈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는 첫째, 경제급전 제도 개선 등 범국가적 차원의 정책지원이 이루어져야 하며, 둘째, 이와 관련한 발전사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셋째, 관련 인재 육성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부발전은 약 6천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김포열병합발전사업의 추진을 통해 국산 가스터빈의 성공적 실증에 기여하는 한편, 경기도 김포·검단지구에 안정적으로 전력과 집단에너지를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비즈트리뷴=구남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