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은행, 태풍 '미탁' 피해복구 위해 긴급 금융지원
부산은행, 태풍 '미탁' 피해복구 위해 긴급 금융지원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10.06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부산은행은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기업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긴급 금융지원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우선, 피해 중소기업에 다음달 말까지 업체당 최고 5억원의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신규로 지원한다. 개인에 대해서는 최고 50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신규자금 대출 시 금리를 최대 2.0%포인트 감면하고 이자유예도 6개월간 실시한다.

또 올해 말 상환기일이 도래하는 중소기업 대출금에 대해 원금 상환 없이 전액을 만기연장 해주고 시설자금대출 등의 분할상환금도 유예할 예정이다.

김성주 부산은행 여신영업본부장은 "이번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중소기업과 주민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피해를 복구하고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빈대인 부산은행장은 지난 4일 부산 사하구 구평동과 강서구 화전동에 위치한 두 곳의 태풍 피해기업을 찾아 조속한 복구를 위해 신속하고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