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은성수 "'은행 고위험상품 판매금지' 신중히 검토해 결정할 것"
[국감] 은성수 "'은행 고위험상품 판매금지' 신중히 검토해 결정할 것"
  • 김현경 기자
  • 승인 2019.10.0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에서 파생결합펀드(DLF) 등 고위험상품을 판매하는 것을 두고 원천적 금지와 내부통제 강화 등 모든 방안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4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은행의 고위험상품 판매를) 원천적으로 금지할 것인지 내부통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것인지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은행이 고위험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은 위원장은 "항상 아쉬운 것이 과거 사례를 볼 때 무슨 사태가 터지면 바로 (관련 정책을) 금지시키고 그 뒤에 또 (바로 금지했던 것을) 아쉬워한 일들이 있었기 때문에 한달 정도 시간을 두고 고민해본 뒤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은 위원장은 또 DLF가 구조적으로 투자자에게 불리한 사기상품이었다는 김 의원의 주장에 대해서도 "신중히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 상품에 투자한 투자자들의 최대 수익은 2%대면서 최대 손실은 100%에 달했고 금융사에서는 4%대의 수수료를 가져갔다"며 "구조적으로 투자자가 불리할 수밖에 없는 전형적인 금융사기상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70대 투자자들도 20% 이상이었고 은행 영업 직원들도 정확한 정보를 알지 못한 상태로 이 상품을 팔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은 위원장은 "말씀하신 부분을 다 이해하고 있다"며 "금감원 중간조사 결과에서도 20% 정도가 불완전판매인 것으로 드러났고 사기상품인지에 대해서도 신중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비즈트리뷴=김현경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